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부산시 최초 ‘열린 관광지’최종 선정해운대해수욕장 누구나 즐기는 모두의 관광지로
(사진제공:부산시) 해운대해수욕장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2018 열린관광지」공모에서 한국 대표 관광지인 ‘해운대해수욕장 & 해운대온천’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열린 관광지’란 문화체육관광부가 공식 인증한 장애인, 노약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모든 관광객이 이동의 불편 및 관광 활동에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장애물 없는 관광지를 의미한다. 2015년 열린 관광지 최초 선정 이후 2017년까지 전국에서 17개소가 인증을 받았으며, 이번 공모에서는 12개소가 선정되었다.

(사진제공:부산시) 해운대온천

이번 선정으로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인 해운대 해수욕장은 국비 최대 1억 6천만원을 지원받아 장애인, 노약자 등 관광취약계층을 위한 백사장 이동로 조성과 장애인 전용 샤워실 ‧ 탈의장 ‧ 화장실 등 관광편의시설을 확충하고 다양한 공연 및 문화행사로 부산의 문화관광 핫스팟으로 떠오르고 있는 구남로 광장 주변 음식‧숙박 등 우수 업소의 낮은 턱을 단계별로 개선하고, 인근 해운대 온천 족욕장의 휠체어 리프트를 조성하여 관광약자가 바라만 보았던 관광지에서 모두가 직접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장애물 없는 관광지(Barrier Free Beach)로 변모할 예정이다.

김윤일 부산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열린 관광지 최초 선정을 「모두가 행복한 관광도시 부산」의 원년으로 삼아, 장애인, 노약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관광취약계층을 배려하는 무장애 관광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하여 누구나 찾고 즐길 수 있는 열린 관광지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