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쪽샘 지구 올해 발굴조사 착수

[경주=글로벌뉴스통신]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경주 쪽샘 I, M지구 조사지역(북서쪽 인접지역)과 연결되는 지역에 대한 발굴조사를 5일(목)부터 시작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쪽샘지구에서 2016년 발견한 목곽묘(덧널무덤=죽은 이와 유물을 넣은 목곽(덧널)에 흙을 입혀 다진 무덤 구조) 2기에 대한 발굴조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 목곽묘들은 적석목곽묘(돌무지덧널무덤=죽은 이와 유물을 넣은 덧널의 바깥에 돌을 덮고 다시 흙을 입혀 다진 무덤 구조)가 만들어지기 전 신라 고위층이 사용한 무덤 양식으로 추정되며, 학계로부터 신라의 국가형성기 고분문화를 연구하기 위한 핵심자료로 주목받아 발굴조사의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사진제공:경주문화재연구소)쪽샘 유적 신라고분 분포 모습

경주 쪽샘 유적은 4~6세기 신라 귀족들의 집단 묘역이 있었던 곳으로, 본래 대릉원과 같은 일원에 속하는 신라의 고분 유적이다. 이 일대는 고려 때부터 마을이 형성되기 시작하였고, 광복 후 경주 도심 개발과 함께 상가와 민가들이 지어져 유적의 훼손이 심한 상태였다.

이에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시의 의뢰를 받아, 쪽샘 유적 조사에 대한 중장기 계획을 설정하고 2007년부터 현재까지 이 일대에 대한 분포조사와 학술 발굴조사를 동시에 진행 중이다. 지금까지의 조사 결과, 쪽샘 일대에는 총 800기가 넘는 다양한 형태의 신라 고분들이 있으며, 앞으로 그 숫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밀 학술 발굴조사를 통해 그 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신라 고분에 대한 양질의 자료를 확보할 수 있었는데, 2009년 C10호 목곽묘 조사에서는 동아시아 최초로 마갑(馬甲)과 찰갑(札甲)이 동시에 부장되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바 있으며, 2014년부터 진행 중인 44호 고분 조사에서는 적석목곽묘 축조 방법과 관련한 다양한 고고학적 증거들이 출토되고 있다.

올해 시행하는 학술 발굴조사를 통해서도 신라 고분 문화를 규명할 수 있는 우수한 자료들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쪽샘 유적 조사를 통해 얻게 될 신라 고분 문화에 대한 자료들을 확보해 나가고, 이를 관련 전문가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과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소통해 나갈 계획이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