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봄의 전령사

[서울=글로벌뉴스통신]

 

        봄의 전령사 (傳令使)       

   

          (1) 봄비 (春雨) 

이제는 추위가고  어제는  비가 내려,

우산을 맨손으로  받쳐들고  길을 걷네.

봄비에 언땅 풀리고 개구리 곧 나오겠지.

 

진달래 가지마다  꽃망울이 돋아 나서,

따스한 산비탈의  양지바른  관목사이,

온산을 분홍색으로 물들일날 기다리네.

 

          (2) 봄 바람 (春風)

오늘은  날이 개어  새벽부터 바람 불어,

덕형헌(德馨軒) 처마끝에 달린 풍경 요란해라.

이월초 영등(靈登) 할머니 바람타고 오시려나.

 

나무의 가지 끝을  훓고가는 저 바람은,

물오른  나무속에  잠든 혼을  일깨워서,

새봄이 오고있으니 싹 틔우라  소리치네.

 

          (3) 봄눈 (春雪)

솔바람  불어대는  소나무숲  사이넘어,

삼각산  백운대가  흰눈덮혀  아름답고,

우뚝한  저 산봉우리 신성(神聖)하게 보이네. 

 

 허공엔  바람소리  처마엔 풍경소리,

 높은데  올라서서  눈덮힌 산 바라보니,

 인수봉  도봉산 오봉이 햇볕받아 서기롭네.


     都雲(도운) 宋永起/시조시인,서울

 

(숲사이로 보이는 봄눈내린 삼각산 원경)

 

(강북구 인수동에서 바라본 삼각산 설경)

  

(봄눈이 살짝 덮힌 삼각산 - 인수봉,백운대, 만경대)

 

(덕형헌 德馨軒 누옥 처마 끝 풍경이 춘풍에 요란하다)

(사진촬영 = 송영기 기자)

 

송영기 기자  yksongpt@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