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정치인,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의 상임위원 추천 반대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윤소하 정의당 국회의원은 가습기살균제피해자 가족모임과 (사)4.16가족협의회(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는 1월12일(금) 오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치인이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의 상임위원으로 추천되어서는 안된다."며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잔: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윤소하 정의당 국회의원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4.16가족협의회(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과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 가족모임

조순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 가족 대표는 "국민의당 양순필 당 수석부대변인 추천시도에 단호히 반대한다." "직업정치인 당직자 추천은 특별법 취지에 역행한다." "당의 대변인 말고 세월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대변인을 추천하라"고 강조하였다.

(사잔: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조순미,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 가족모임 대표가 발언하고있다.

홍영미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대표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들과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 가족들은 그동안 모든 악조건 속에서도 우리와 함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노력해온 이 분야 최고의 가장 헌신적이고 독립적인 복수의 인사들을 국민의당에 위원후보로 제안한 바 있다. 우리는 그분들에게 우리가 원하는 독립적이고 철저한 진상규명 작업을 위임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