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개성공단, 남북 개성공단 재가동 협의하라
(사잔: 글로벌뉴스통신 윤일권기자)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와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

[서울=글로벌뉴스통신]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1월12일(금) 도라산역 출입관리소에서 '개성공단을 열어 남북신평화경제 시대'로 라는 주제로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실시 하였다.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정동영, 조배숙, 유성엽, 정병완, 최경환, 장정숙, 김광수, 박주현, 박준영 의원은 개성공단 폐쇄가 원천무효임을 선언하고, 남북이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협의에 즉시 착수해야 하며, 개성공단 운영에 정경분리원칙이 철저히 적용되어야 한다고 결의했다.

(사잔: 글로벌뉴스통신 윤일권기자)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정동영 의원이 도라산역 출입국 관리소에 서명하고 있다.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들은 오늘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기업인 30여명과 함께 도라산역 출입국 관리소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애로사항과 개성공단 운영에서 나타난 문제점 등을 청취하였다.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들은 "박근혜 정부는 개성공단 가동중단이 국가안전보장회의의 상임위를 거쳤다고 밝혔지만 통일부 정책혁신위원회 조사를 통해 사실이 아닌것으로 드러났다"며 "개성공단 폐쇄의 중대한 결정 근거는 오로지 '개성공단에서 철수'하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였을 뿐이며 헌법도 법률도 무시한 강행이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잔: 글로벌뉴스통신 윤일권기자)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와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의 간담회

 이들은 또 "개성공단 폐쇄로 남북한의 평범한 가장이자 이웃인 사람들이 서로에 대한 편견없이 사람대 사람으로 대하던 풍경을 더는 볼 수 없게 되었다."며 개성공단 폐쇄의 의미를 '탈분단, 통일한국의 미래를 미리 경험해볼 수 있는 만남의 장의 상실' 이라고 밝혔다.
한편 간담회를 함께한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인 구두지시로 폐쇄된 후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의 1조 5천억원에 달하는 경제 피해를 받았으며, 영업손실을 제외한 9448억원을 정부측에 피해금액으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피해규모를 7861억원으로 추산하고, 지난달 660억원 추가 지원을 포함 약 5700억원을 지원했지만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는 "정부의 지원액이 정부 추산 피해규모의 74% 수준에 불과하다"며 "입주 기업들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촉구해왔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