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하남시 희망의 바람이 불어온다!!오수봉 시장과 함께하는 신년 간담회...희망의 도시로 발전하는 미래 자족도시~

<하남시 3행시>
하= 하늘이 맑고 환경이 깨끗해 청정한 공기를 들여마실 수 있어 머무르고 싶은 도시!!

남= 남녀노소 할것없이 따뜻한 마음을 품고있어 친절한 시민이 있는 도시!!

시= 시장님의 긍정에너지가 시민의 희망으로 비춰지는 도시

(사진:글로벌뉴스통신 한월희 기자) 하남시 신년 간담회 오찬

[하남=글로벌뉴스통신] 시민의 행복이 희망입니다!! 의 하남시는 2018 01 11(목) 오수봉 시장과의 신년 간담회가 80여 명의 임직원 및 외빈, 기자단이 참석하여 즐거운 오찬시간이 마련됐다.

하남시는 인구 15만에서 36만을 내다보는 미래 자족도시라는 부푼 꿈을 안고 달리는 희망의 도시다.

그 도시의 얼굴은 도시를 들어서는 첫발에서 느낌을 알 수 있는데 탁 트인 환경이 말해주고 코끝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맑은 향내가 반겨주니 알 수 있었다.

또한, 사람이 좋은 오수봉 시장의 밝은 긍정에너지에서도 도시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는데 하남시는 무르익은 가을 들판의 황금 벼들을 연상케 했다.

보기만 해도 왠지 풍요로워지는 기분이랄까?

(사진:글로벌뉴스통신 한월희 기자) 하남시 신년 간담회 오찬에 참석한 임직원 및 외빈들의 식사

오찬도 토속적인 선비의 밥상을 받는 듯 마방집의 화로 불고기, 더덕구이, 구수한 된장찌개, 각종 나물들 누룽지후식까지 적당한 배부름을 선사받은 밥상이었다.

화려하고 럭셔리하지 않아도 '계영배의 70% 철학'처럼 선비의 만족스러운 음식이 어느 정도 끝나갈 무렵 시장님의 간담회 말씀을 할 타이밍에 "오늘은 연설을 안 하십니다!! 즐겁게 맛있게 드십시요!!"라는 통보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배려의 마음도 느낄 수 있었다.

때론 뻥 뚫린 큰길로만 걷다가도 좁고 은은한 골목길을 걸을 수 있는 여유는 아무나 발할 수 없는 그만의 빛이다.

식사 도중 셔터를 누르는데도 V를 날려주며 포즈를 취해주는 시장님의 리액션은 역시 30만 시민을 이끌어갈 리더임이 분명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한월희 기자) 하남시 마방집

오수봉 시장의 밝은 에너지는 혹시 가볍고 날아갈 듯한 파란 운동화에서 나오지 않을까? 라는 궁금함이 묻어나듯 발이 편해야 일을 많이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터득한 일꾼임을 알게 해줬다.

정장 구두보다 평소 운동화를 착용하는 그 작은 힘을 펼치는 에너지가 운동화에서도 나오는 게 아닐까 싶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한월희 기자) 하남시의 대표적 형상건물 신세계스타필드

하남시를 대표하는 신세계스타필드, 미사리, 덕풍천, 검단산, 부추 등...더 많은 것들이 있겠지만 하남시를 대표하는 훌륭한 업적들이 계속 이어져 더욱 발전하는 도시, 행복한 도시, 희망의 도시가 되기를 기대해본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