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양평소방서, 2017년 소방 활동 분석현황 발표주거시설과 봄철화재 집중, 50~70대 이송 52% 등 지역특성으로 소방 활동 많아
(사진제공:양평소방서) 임야화재

[양평=글로벌뉴스통신] 양평소방서(서장 신민철)는 지난 2017년도 화재구조구급 등 소방 활동에 대한 분석을 실시하고 현황을 발표했다.

서에 따르면, 화재(피해)는 2016년(276건) 대비 7.9%(22건) 감소한 254건이 발생했으며, 인명피해 15명, 23억여원의 재신피해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141건으로 전체의 55.5%를 차지했고, 기계적 요인 46건(18.1%), 전기적 요인 42건(16.5%)으로 뒤를 이었다.

(사진제공:양평소방서) 주택화재

장소별로는 주거(공동단독)시설이 80건(31.4%), 월별로는 봄철(3~5월) 기간이 105건(41.3%)으로 가장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 주택용 소방시설이 미설치 된 오래된 주거시설이나 봄철 영농준비를 위한 소각행위 등 개인의 주의가 특히 필요한 시점이다. 

(사진제공:양평소방서) 산악구조

한편, 구조는 2016년(5,225건) 대비 6.9% 증가한 5,577건으로 일일 평균 15건 이상 출동했으며, 유형별로는 생활안전이 전체의 69.07%(3,395건), 교통사고 7.49%(368건), 위치확인 2.36%(116건)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급은 2016년(8,965건) 대비 2.2% 증가한 9,166건으로 일일 평균 25건 이상 출동했으며 5,752건을 이송했다. 이송 유형별로는 질병이 전체의 53.3%(3,062건)로 나타났으며, 연령별로는 50~70대가 가장 높은 비율로 전체의 52.4%(3,129건)을 차지했다.

(사진제공:양평소방서) 구급출동

신민철 서장은 “지난해 소방 활동의 특징을 보면, 전원주택과 노인인구비율이 다소 집중된 농촌 전원도시의 특성으로 인한 출동이 많았다.”며 “분석을 바탕으로 지역특성에 맞는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해 안전한 양평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