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부산교통공사, 지진재난 대비 종합안전대책 마련자체 지진가속도 계측기 설치 등 추진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교통공사(사장 박종흠)가 지난해 11월 포항 지진과 2016년 경주 지진을 계기로 향후 부산 도시철도 지진재난에 대비하기 위한 종합안전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

공사는 11일 그간 추진했던 지진대책을 분석·보완한 ‘도시철도 지진재난 종합안전대책’을 발표했다. 도시철도 시설물 및 설비 등의 내진성능을 점검하고, 지진재난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안전 대책을 마련해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것이 골자다.

이번 대책은 크게 각 호선별로 내진설계가 보강되지 않은 시설물 및 주요 설비에 대한 내진보강 확대와 강한 진동 시 낙하할 가능성이 있는 역사 천정판 등의 부착물에 대한 대책이 포함된 도시철도 이용 고객 안전 확보 지진 관련 각종 규정 및 매뉴얼 개선 직원 교육 및 훈련 강화 등에 중점을 두고 세워졌다.

공사는 2008년부터 내진대상시설 272개소 중 내진설계가 적용되지 않은 205개소에 내진성능 상세평가 및 내진보강을 실시해 왔고, 그 결과 지난해 내진1등급(리히터 규모 6.3)을 획득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번 대책에서는 구조물을 비롯해 열차운행 관련 주요 설비 및 역사 부착물까지 내진보강을 확대할 예정이다.

대책 세부내용으로는 우선 9월말까지 자체예산 6천만원을 투입해 2호선 호포차량기지에 지진가속도 계측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공사는 안평차량기지에 지진가속도 계측기를 1대 운영하고 있으나, 호포차량기지는 양산단층대와 인접해 지진 발생 시 진도값이 가장 크게 측정되는 지역으로 정확한 지진 계측값 측정을 위해 추가 계측기 설치가 필요한 실정이다.

도시철도 운행을 제어하는 주요 설비가 집중돼 있는 종합관제소와 4호선 관제센터에 대한 대비도 추가로 마련된다. 현재 해당 시설의 모든 설비에 내진보강이 돼 있는 상태이나, 향후 국비와 시비 12억원을 투입해 지진의 영향을 받지 않는 면진보강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진 발생 시 승객 대피 방안이 추가된다. 전 역사에 지진 대피경로와 대피구역을 설정해, 지진이 발생할 경우 먼저 안전하고 신속히 승객을 대피시킨 후 역사에서 가장 가까운 부산시 지정 옥외대피소로 승객을 유도해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내진성능을 확보한 도시철도 역사 및 건축물 150개소에 대해 지진 안정성표시제를 추진한다. 지진 안정성표시제는 행정안전부에서 내진보강 활성화와 시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실시하는 제도로, 내진성능을 확보한 공공건축물에 명판을 부착해 홍보하는 사업이다.

이외에 지진대응 T/F를 구성·운영하고, 지진 관련 규정 및 매뉴얼을 보완 개선하며, 전 직원에 대한 지진 교육 및 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비상상황 대응능력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은 “지진은 발생 시 인적물적 피해와 사회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이번 지진재난 대비 종합안전대책을 통해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하는 도시철도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