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부산시립무용단, 제77회 정기공연『Dance Four’s』부산의 춤꾼들과 부산시립무용단이 한 자리에 만났다.
(사진제공:부산문화회관) 댄스포스 4명의 연출가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출신 네 명의 안무자가 참여하는 부산시립무용단은 제77회 정기공연 ‘댄스 포스’가 오는 11월 23~24 양일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안무가 네 명의 창작 춤이 한 자리에 하는 ‘댄스 포스(Dance four’s)는 이들 네 명의 안무가에 의한 춤 공연을 뜻한다. 여기서 ‘포스(Four’s)’는 힘을 뜻하는 ‘포스(Force)’와 같은 발음으로 중의성을 담아 안무자의 창작 역량을 드높인다. 부산 출신으로 부산과 전국,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안무자와 부산시립무용단이 만나 무용 미학의 에너지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사진제공:부산문화회관) 4인 4색의 춤 빛깔이 기대

일본군 위안부의 아픈 역사의 이야기를 다룬 김남진의 ‘또 다른 봄’, 오페라 카르멘을 춤으로 만든 박근태의 ‘카르멘’, 인생의 고뇌를 춤으로 다룬 강용기의 ‘무애행’, 시인 이상, 화가 구본웅, 기생 금홍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박재현의 ‘금홍아 금홍아’.의 4인 4색의 춤 빛깔이 기대된다.

이번무대는 무엇보다 부산출신이 활동하는 창작 안무자들과 부산시립무용단이 함께 하는 춤 공연에 의미하는 바가 크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