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베트남 호찌민-경주시, 미래의 동반자로 도약최양식 경주시장, 호찌민 인민위원장 면담 갖고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협력

[호찌민=글로벌뉴스통신]“동반자관계로 성숙한 베트남과 대한민국, 호찌민과 경주시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서로를 더 깊이 알고 이해함으로써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진정한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최양식 경주시장이 11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개막을 두시간 앞두고 열린 환영리셉션에서 한국과 베트남, 경주와 호찌민의 화합과 번영을 위한 건배사를 건넸다.

이에 앞서 이 날 최 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 일행은 오전 일찍부터 개막식이 열리는 호찌민 응후엔후에 거리 개막무대와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질 9.23공원 현장을 점검하고, 호찌민 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한베 미술교류전’ 개관식과 엑스포 메인 전시관인 ‘한국문화존’을 둘러봤다.

(사진제공:경주시)최양식 경주시장 호찌민 응우웬 탄 퐁(Nguyen Thanh Phong)인민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한국 전통의 건축미를 느낄수 있도록 디자인된 ‘한국문화존’은 한국전통신라역사문화관, 경상북도·경주시 홍보관, 새마을관, 유교문화교류관 등 4개의 전시공간으로 구성되며, 개관 첫날부터 많은 인파가 몰려 행사 성공을 예감하게 했다.

이어 최 시장은 호찌민 시청을 방문해 응우웬 탄 퐁(Nguyen Thanh Phong)인민위원장을 접견하고 엑스포 성공 개최와 두 도시의 교류 협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최 시장은 혼자수미술관 이용주 작가가 자수법으로 작업한 인민위원장의 초상화와 LED로 만든 호찌민시기를 인민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사진제공:경주시)최양식 경주시장 호찌민 응우웬 탄 퐁(Nguyen Thanh Phong)인민위원장과 선물을 교환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초상화 자수를 건네받은 응우웬 탄 퐁 인민위원장은 섬세한 자수 표현에 감탄을 표하며, “지난 5월 ‘호찌민의 날 in 경주 기념행사’에서 받은 경주시의 따뜻한 환대를 아직 잊지 않고 있다”며, “두 도시기 열심히 준비한 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통해 관광산업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과 상생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한국과 베트남 양국이 외교관계를 수립한 지 25년이 되는 해에 두 도시가 뜻 깊은 만남을 갖게 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며, “모쪼록 엑스포를 통해 경주와 호찌민이 보다 가까워지고, 더욱 활발한 교류를 통해 두 도시와 더 나아가 양국간의 우의와 협력이 한층 증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경주시)베트남 호찌민, 경주와 미래를 준비하는 동반자 관계 도약

양측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의 의미와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향후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경제와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요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