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생활경제 포토뉴스
롯데마트, 유부초밥으로 1인가구 잡는다!
(사진제공:롯데마트)애플폭찹 사과유부

[서울=글로벌뉴스통신]롯데마트가 즉석조리식품파트의 ‘유부초밥’ 강화에 나섰다.

지난해 우리나라 1인 가구 구성비는 통계청 지역별 고용조사 기준으로 27.8%에 달하며, 우리나라 보다 일찍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일본의 1인 가구 비율인 30%에 근접해 있다.

이러한 1인 가구의 증가는 최근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 ‘혼술’ 등의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소용량과 소포장 그리고 ‘한끼해결’이라는 테마에 맞는 즉석조리식품과 HMR(Home Meal Replacement, 가정간편식)의 매출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쌀 소비량은 줄어들고 있는 반면, 가공밥의 판매량은 매년 30%가량 신장을 하고 있으며, 편의점 도시락은 2013년 대비 2016년에는 400%가량 신장하는 등 ‘간편’에 초점을 맞춘 상품들이 잘 팔리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는 완성된 미반류의 소비가 급성장하고 있는 트렌드에 맞춰 간편하게 한끼 식사를 대체하는 즉석조리 미반류의 강화를 위해 ‘유부초밥’강화에 나섰다.

먼저, 롯데마트는 롯데상사와 협업사인 Misunu社와 유부 국내 독점권을 획득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Misuzu社는 115年 역사의 일본 최고 유부 제조사로 자체 기술의 특제소스와 고탄력 유부 제조에 탁월한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계약재배를 통한 철저한 원료관리로 정평이 나있는 회사이다.

특히, 롯데마트에서 사용중인 Misuzu社의 8x6cm 사이즈의 유부는 국내 독점권이 체결되어 있어 유통사에서는 롯데마트만 사용이 가능하다.

롯데마트는 우선, 최고 품질의 유부초밥을 만들기 위해 탄력성이 높고, 부착성과 찰기가 낮아 초밥밥으로 최적인 ‘고시히까리’쌀 품종을 선택했다.

또한, 밥맛을 좌우하는 초대리 개발을 위해 수백번의 레시피 Test를 통해 한국인 입맛에 맞는 배합비를 개발했으며, 밥의 균일한 품질 유지를 위해 일본 유부 성형기 설비에도 투자 했다.

지난해 3월부터 9개월간의 개발 및 수입기간을 거쳐 16년 12월 소불고기, 참치샐러드 등 6종의 유부초밥을 선보였으며, 17년 11월 현재 크리미샐러드, 통새우튀김 등 9종의 유부초밥을 취급하고 있다.

롯데마트의 유부초밥 실적을 살펴보면, 16년 12월 출시 이후 올 10월까지 유부초밥 600만개 판매를 돌파했으며, 출시 월 대비 올 10월 600%의 고신장을 기록중이다.

한편, 신규점 (양평점, 서초점, 김포한강점)을 중심으로 ‘일본 전통유부로 만든 맛과 멋이 있는 즐거운 한끼’라는 테마로 유부/우동 전문 SHOP을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인 매장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시즌 한정 메뉴로 ‘애플폭찹 사과유부’를 선보인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사과즙을 넣어 조긴 달콤한 맛의 빨간색 사과유부에 부드러운 폭찹스테이크를 토핑해 출시한 상품으로, 전 점 14만개 한정판매하며 개당 1,200원이다.

롯데마트는 향후에도 유자유부, 벚꽃유부 등 다양한 맛의 시즌 유부에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토핑을 개발해 새로운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김문수 롯데마트 즉석MS팀장은 “식사를 대체하는 건강한 한끼에 대한 소비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라며, “단순 밥이 아닌 맛과 멋을 접목한 토핑형 유부초밥같이 고객들이 간편하고 저렴하게 맛 볼 수 있는 미반류에 대한 개발에 집중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장서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