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정치
유치원생..공립병설유치원 급식 실태 심각!전국 99% 공립병설유치원에서 해당 초등학교와 동일한 급식 메뉴 제공
(사진제공:김석기 의원실)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각 영양소별 기준대비 섭취 비율 과도해 각종 질병에 쉽게 노출될 우려 커
 

[국회=글로벌뉴스통신] 3~5세 유아들이 다니는 공립병설유치원 급식의 칼로리(에너지, kcal), 나트륨(mg)량이 ‘한국인영양소 섭취기준’ 보다 각각 34%, 30% 과다하게 제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병설유치원: 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한 공립 유치원의 한 형태로, 초등학교 안에 함께 갖춰져 있으며 초등학교 교장이 유치원 원장을 겸임

이 같은 사실은 김석기의원(자유한국당, 경주시)이 국정감사를 위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국·공립초 병설유치원 급식 현황」자료를 통해 드러났다.

급식을 실시하는 전국 4,298개(전체 4,312개) 공립병설 유치원 중 4,268곳(99%)이 초등학교직영 형태의 급식을 제공하고, 심지어 급식실조차도 4,062곳(94.5%)은 초등학교와 같이 쓰고 있다.(미설치 164곳, 유치원 전용 72곳).

<급식운영 형태>
❍ 직영: 유치원에 조리실을 갖추고 모든 음식을 직접 조리하여 제공하는 경우
❍ 학교직영: 직영급식을 하는 초등학교 등의 학교급식을 이용하는 경우
❍ 공동: 인접하고 있는 유치원의 급식을 이용하는 경우
❍ 위탁: 위탁급식업체와 계약을 체결하여 유치원 시설을 이용하거나, 배달을 통해 외부에서 가져오는 경우

◈ 급식실 설치 현황: 전용(유치원 전용) / 공용(초등학교와 공동으로 사용)

지역별 유치원 전용 급식실 분포도를 살펴보면, 그나마 운영 중인 72곳의 유치원 전용 급식실 중 경북이 64곳으로 제일 많이 보유하고 있고, 대구는 한 곳도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수도권 지역에서는 서울이 단 2곳 유치원 전용 급식실을 보유했고, 경기도는 1,057개나 되는 병설 유치원 중 단 한 곳도 유치원 전용 급식실이 없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의 영양섭취기준에는 연령대별로 충족되어야 하는 각종 영양소수치에 엄연한 차이가 있음에도, 병설유치원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13세 초등학생과 똑같은 메뉴와 조리방법까지 동일한 급식을 3~5세 유아들에게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질병관리본부가 김석기의원실에 제출한 「유아·초등학생 영양섭취기준 및 섭취현황」을 근거로 유아(만3~5세)와 초등학생(만6~11세)의 영양소 섭취기준을 비교한 결과 공립병설유치원생들이 평균 연령대에 비해 칼로리와 나트륨을 각각 700kcal, 400mg를 더 섭취할 위험에 놓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측에 따르면 ‘2015 국민건강통계’ 기준, 3~5세 유아들은 이미 평균 칼로리 섭취량이 1,383kcal로 영양소 섭취기준 대비 섭취비율이 98.8%에 이르고, 나트륨 섭취량도 1,836mg으로 영양소 섭취기준 대비 섭취비율이 무려 204%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서 최소 4세 유아들이 최대 13세 초등학생과 같은 식재료와 조리법의 동일한 급식을 장기간 먹게 될 경우 유아비만, 고혈압 등 각종 성인병 초기단계에 노출될 위험성이 증가할 것이라는 게 김석기의원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김석기의원은 “아무리 개인별 식습관 차이가 존재하더라도 초등학생 위주의 식단과 영양에 맞춰진 공립병설유치원 급식은 유치원생의 신체발달과 특성을 전혀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며, “유아들에게 권장기준을 초과한 영양소 섭취는 각종 질병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의원은 “교육부와 일부 지방교육청들은 ‘국공립유치원을 대폭 증설하겠다’, ‘무상급식을 늘리겠다’ 등 포퓰리즘적 공약만 남발하지 말고, 현실적으로 시급한 공립병설유치원 급식실태 개선사업 등을 추진해 유치원생들과 초등학생들이 성장기에 올바른 식습관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석기의원은 “현실적으로 관련 예산확보 등 여러 상황적 제약으로 인해 유치원 직영 급식 및 전용 급식실 운영이 어렵다면, 우선적으로라도 유치원생을 위한 별도의 식단과 메뉴 구성을 고려해야한다”고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