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포토뉴스
보령시, 미래형 인재육성 행복한 중학교 만들기 추진내년부터 최대 5년 간 6억1700만 원 투입해 4차 산업 대응 및 특기.적성 개발

[보령=글로벌뉴스통신] 보령시는 진로선택 과정에 있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인구 및 기후 변화, 4차 산업혁명 교육을 통한 미래 일자리의 적극 대응과 특기․적성 개발을 위해 내년부터 행복한 중학교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고도화, 전문화된 다양한 역량을 갖춘 핵심 인재가 요구되고 있고, 고졸 취업 문화 확산,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제도 변화로 미래형 인재 양성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어 단순 지식을 요하는 입시교육의 한계를 탈피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는 것이다.

특화 분야는 ▲교육과정의 외국어 전문화, 골프․승마․전통무예 등 스포츠, 물놀이․뮤지컬․악기․전통예절 등 문화예술 ▲창의·인성의 안전, 생명존중, 기후환경변화, 다문화 어울림 인식개선 ▲미래 분야의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드론, 3D 프린터 등 복합 배움터 ▲내고장 역사․문화․인물 알기 등 지역사회 학교 ▲마을교육공동체를 위한 마을학교, 지역과 함께하는 평생교육교실 등이다.

김호원 교육체육과장은 “정부의 자유학기제와 충청남도, 충청남도교육청의 행복공감학교 등을 통해 우리 시 현실에 부합한 새로운 교육과정을 발굴하고, 지역 교육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미래형 교육협력 사업을 위해 추진하게 된 것.”이라며, “지역인재 양성기반 강화로 교육 자족도시 역할을 충실히 해 내, 감소하는 인구도 다시 증가세로 전환될 수 있는 계기도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재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