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포토뉴스
공기업 해외자원개발 투자 회수율 38%누적순손실 13.6조원, 부채규모는 지난 10년 간 40조원 증가
(사진제공:김경수 의원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국회=글로벌뉴스통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경수(더불어민주당, 경남 김해시을) 의원은 12일 석유공사, 광물공사, 가스공사 등 3개 자원 공기업이 총 43.5조원을 해외자원개발에 투자했으나, 회수율은 38.3%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특히, ‘08년 MB 정부의 자원공기업 대형화 이후 투자액이 급증하여 33조원에 달하며, 이 기간 중 투자 사업들의 부실화로 손실규모가 급증하였다. 현재까지 누적 당기순손실은 13.6조원에 이르고 이에 따른 자원공기업 3사의 부채 규모는 '07년 12.8조원에서 '17년 53조원으로 약 40조원이나 증가하였다.

자원공기업 3사의 재무상황은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고 2008년 이후 부채규모가 급격하게 증가한 결과, 이자비용 만으로 5.1조원의 손실이 발생했고,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상 자원 3사의 향후 5년간 자원개발 관련 투자 필요금액은 약 9조원에 이른다. 

김경수의원은 “향후 발생할 손실을 최소화하고 에너지자원 확보라는 정책 목표를 본래대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해외자원개발의 실태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우선이다.”라며 “책임규명을 토대로 추가 부실을 막기 위한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송재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