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영덕군 고래불 황금들녘서 농촌체험 옛 정취 느껴가족과 함께하는 메뚜기잡이 체험장 인기, 1만여명 다녀가

[영덕=글로벌뉴스통신]영덕군은 지난 9월 28일부터 10월 9일까지 병곡면 고래불들 친환경 무농약 쌀 재배단지 일원에서 2017년 영덕 허수아비-메뚜기잡이 체험장을 운영해 관광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추석연휴 기간 일평균 1,000여명, 총 1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체험장을 다녀갔으며, 친환경 쌀이 생산되는 청정 영덕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리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체험장은 의식행사를 없애고 메뚜기 잡이, 쌀겨비누 만들기, 짚․목각공예, 쌀 도정, 전통 떡메치기 및 떡 시식하기, 곤충 둘러보기 등 순수한 체험활동 중심으로 운영했다.

(사진제공:영덕군)2017년 영덕 허수아비-메뚜기잡이 체험장 박 터뜨리기 장면

구한말 최초의 평민 의병장 신돌석 장군 출병, 의적 일지매, 홍길동과 병졸을 현장감 있게 재현해 역사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어린이가 좋아하는 뽀로로와 친구들, 짱구와 도라에몽도 구성해 큰 흥미를 자아내기도 했다.

칠남매 풍물놀이, 소 몰고 밭갈이 하는 대형 허수아비와 지역 주민들이 볏짚을 엮어 만든 초가대문 이엉아치는 우리 고유의 농촌문화를 마음껏 체감하는 이색적인 볼거리로 관심을 끌었다. 이와 더불어 780여점의 다양한 허수아비가 설치된 124ha의 황금빛 무농약 쌀 재배단지는 그 자체가 영덕의 가을을 담는 인기 만점의 포토존이었다.

군 관계자는 “청정바다와 이웃한 영덕의 고래불 황금들녘이 메뚜기가 뛰어노는 안전 먹거리 생산과 농촌체험의 중심지가 되도록 잘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