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국경없는의사회, ‘미니 체험관’ 텐트 전시회 개최서울 및 부산서 개최… 구호 텐트 및 물품 공개
(사진제공:국경없는 의사회)국경없는의사회 미니 체험관 특별 텐트 전시회 포스터

[서울=글로벌뉴스통신]국경없는의사회 한국사무소가 설립 5주년을 맞아 ‘미니 체험관’ 특별 텐트 전시회를 서울과 부산서 개최한다. 서울 전시는 7월 29~30일 청계광장에서, 부산 전시는 8월 2~3일 부산바다축제에서 열린다.

‘가장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향한 인도적 의료 구호 활동’이라는 주제로 준비된 이번 전시에서는 실제 의료 구호 활동 현장에서 사용하는 구호 텐트를 절반으로 줄인 축소판 텐트를 선보인다.

텐트 안에는 영양실조 치료식, 지중해 현장서 사용된 구명조끼, 수술 장비, 에볼라 등 감염병 예방 및 대응 보호 장비, 예방 접종 물품 등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현장에서 사용하는 물품 또한 공개된다. 방문객들은 물품을 만져보고 자세히 관찰할 수 있다.

또한 전시를 통해 분쟁-난민-전염병을 주제로 나눈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상을 상세히 소개할 예정이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은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 구호 활동은 인종이나 종교, 성별, 정치적 성향 등과 관계 없이 가장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며 “현장에 직접 방문하진 못하더라도 이번 전시를 통해 실제 구호 활동에 사용되는 도구와 장비 등을 직접 보고 체험해 인도주의 의료 구호 활동에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문객은 무력분쟁, 전염병, 자연재해, 의료 사각지대 등 현장에서 환자들이 어떻게 치료받는지 경험해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영양실조 치료에 사용되는 치료식인 ‘플럼피넛(PlumpyNut)’을 맛보고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들에게 덮어주는 저체온 방지 담요 등을 이용해볼 수 있다. 플럼피넛은 땅콩, 설탕, 식물성 기름, 우유 파우더 등을 섞어 만들어 비타민, 미네랄, 지방, 단백질 등을 함유한 치료식이다.

전시 기획을 담당한 심연우 커뮤니케이션국 과장은 “구호 현장에서 사용되는 물품 체험을 통해 난민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의 상황과 입장을 조금 더 헤아려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상 자료로 국경없는의사회의 현장 활동에 대한 이해를 돕는 순서도 마련됐다. 국경없는의사회 현장에서 촬영해 온 360도 영상을 가상현실(VR) 고글로 볼 수 있어 현장을 보다 입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으며 실제 구호 활동가들이 현장에서 입는 ‘국경없는의사회 조끼’를 입고 포토존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전시 관람객이 전시장에서 본 다양한 물품을 온라인으로 구매 후 기부하는 것 또한 가능하다. ‘국경없는의사회 95창고’ 웹사이트에 접속해 전시장에 공개된 물품을 지정 및 구매하면 현장 활동에 사용되는 물품으로 자동 기부된다.

서울 전시의 경우 국경없는의사회 구호 활동가들이 일부 시간대에 방문해 구호 활동과 물품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질의응답 시간 또한 마련한다. 자세한 내용은 국경없는의사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국경없는의사회는 28일(금) 오전 10시 청계광장에서 언론 사전 공개 프리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참석을 희망하시는 기자들은 관련 링크로 참석 확인(rsvp)하면 된다.

이길희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길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