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천안시 2017년 화랑훈련 취소...수해복구 집중육군제3585부대 피해현장 직접 방문해 수해복구 작업 지원
(사진제공:천안시)천안지역 방위를 담당하는 육군제3585부대가 17일 수신면 일원에서 수해복구 작업을 펼치고 있다.

[천안=글로벌뉴스통신] 천안시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실시할 예정이었던 화랑훈련을 전면 취소하고 민·관·군이 함께 수해복구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고 밝혔다.

천안지역 육군은 지난 16일 침수 및 도로 유실, 산사태 등 폭우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수해복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화랑훈련 제외를 상급부대에 건의하고 피해복구를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조치는 천안지역 방위를 담당하는 육군제3585부대 연대장(대령 김경연)과 육군제3585부대 1대대장(중령 장창식)이 직접 피해현장을 방문하고 군의 투입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 수해복구 작업 지원을 상급부대에 적극 건의한 끝에 이루어 질 수 있었다.

(사진제공:천안시)천안지역 방위를 담당하는 육군제3585부대가 17일 수신면 일원에서 수해복구 작업을 펼치고 있다.

육군제3585부대 1대대장은 17일 직접 병력 50여명을 이끌고 수해복구 현장을 직접 지원하는 등 시민들을 위해서 구슬땀을 흘렸다. 추가적으로 굴삭기, 덤프, 살수차 등 상급부대에 지원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폭우로 수해를 입은 시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해 하루 빨리 보금자리로 되돌아 갈 수 있도록 가용한 병력과 장비를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월희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