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섬진강 재첩축제’黃金재첩에 銀재첩도 캔다하동군, 21∼23일 3일간 ‘황금·은재첩을 찾아라’…금 200개에 은 400개 추가
(사진제공:하동군)섬진강 재첩축제

[하동=글로벌뉴스통신] 지난해까지 황금(黃金) 재첩만 캐던 알프스 하동 섬진강 재첩축제가 올해는 은(銀) 재첩 캐기로 확대돼 풍성함을 더한다.

하동군은 오는 21∼23일 송림공원과 섬진강 일원에서 열리는 제3회 알프스 하동 섬진강 재첩축제에 ‘황금·은 재첩을 찾아라’를 마련한다고 14일 밝혔다.

황금·은 재첩을 찾아라는 ‘가자! 알프스 하동, 찾아라! 황금재첩’을 슬로건으로 한 이번 재첩축제의 유일한 대표프로그램.

황금재첩 찾기가 지난 2번의 축제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면서 올해는 기존의 황금재첩에 은 재첩을 더해 관광객에게 행운의 기회를 넓혔다.

황금·은 재첩 찾기는 송림 앞 백사장과 강 경계지점의 물속 모래밭에 미리 뿌려놓은 FRP재질의 황금·은재첩 모형을 찾으면 재첩모양의 진짜 순금 및 은 1돈(3.75g)을 준다.

황금재첩은 지난해와 같이 200개, 은 재첩은 400개이며, 황금·은 재첩 찾기는 축제 사흘 동안 매일 열린다.

(사진제공:하동군)황금, 은 재첨을 찾아라!

첫 회는 개막일인 21일 오후 3시부터 30분간 진행되고, 둘째 날과 셋째 날은 각각 오전·오후 한 차례씩 하루 두 차례 30분간 진행된다.

황금·은 재첩 찾기는 행사 당일 참가 인원수에 따라 첫날은 황금 30∼40개와 은 50개, 둘째 날과 셋째 날은 회당 황금 30∼40개와 은 60∼80개가 각각 뿌려진다.

회당 최대 수용 인원은 1000∼2000명이며, 1명당 금 1개, 은 1개씩만 인정된다. 또한 재첩 찾기와 별도로 매 행사 전 하동과 재첩 등에 대한 퀴즈를 맞히는 사람에게 은 재첩을 선물한다.

군 관계자는 “지난 두 번의 축제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모아 이번 축제에 은 재첩을 추가했다”며 “시원한 강물에서 피서 즐기면서 황금과 은 재첩을 잡는 행운을 누려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월희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