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생활경제 포토뉴스
정승 사장, 가뭄해소 보유인력과 장비 예산 동원 지시
(사진제공:농어촌공사)정승 농어촌공사 사장이 충남 서해안 등 가뭄지역 해소를 위해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나주=글로벌뉴스통신]충남 서해안 등 가뭄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이에 한국농어촌공사 정승 사장은 18일(목) 공사 보유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여 가뭄지역 해소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정승 사장은 충남 서산·홍성, 강원 원주, 충북 보은에 이어 19일에는 충남 홍성 부사방조제를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하고 직접지휘에 나섰다.

공사는 재해대책상황실을 통해 전국 저수량 등을 실시간으로 조사하여 여유수량이 있는 곳과 부족한 곳을 연결하여 저수지 및 담수호 물채우기를 한 창 진행 중에 있다. 또한, 지자체, 수자원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여유수량을 공급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경기 남부 지역 20%미만 저수지에 평택호에서 양수하여 저수지 물채우기를 하고 있으며, 충남 서산지역은 긴급 가뭄대책비를 투입 양수장 취입부 및 인수로 준설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보령 부사담수호의 경우, 수자원공사의 협조로 31만톤의 방류를 통한 용수확보 추진 중에 있다.

정승 사장은 “한해 농사를 결정짓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가뭄극복에 전사적 차원에서 대응하겠다”며, “가뭄해소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 예산 등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권혁중 기자  andong-kwun@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