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항시 4월 22일 ‘지구의 날’ 오후 8시 모두 소등

[포항=글로벌뉴스통신]포항시는 4월 22일(토)오후 8시부터 10분간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저탄소생활 실천 확산하기 위한 전국 소등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기후변화의 주범인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 시민들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환경부 주관으로 전국의 지자체가 참여해 공공건물, 타워, 다리 등 주요 상징물을 중심으로 10분간 소등을 진행한다.

포항시에서는 대표 시설물인 시청사, 포스코, 형산교의 경관조명을 10분간 소등하기로 하였으며, 기타 건물과 일반 가정에서는 자발적으로 참여하면 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전 시민들의 동참을 유도하는 저탄소생활실천 확산운동으로 우리시를 대표하는 상징물의 참여로 모든 시민들이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저탄소생활 실천 확산을 위해서는 시민들의 동참이 관건이므로 소등행사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교육 및 온실가스 진단․컨설팅 등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녹색생활이 정착되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