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울릉군 국제화 교류협력 추진에 총력미국 텍사스 주 그랜드프레리 시 4. 24 자매결연 체결

[울릉=글로벌뉴스통신]울릉군은 ‘세계속의 울릉 명품녹색 관광섬 조성’을 위한 국제적 교두보 역할 및 독도 홍보를 통한 세계적 독도 영유권 강화를 위해 미국 텍사스 주 그랜드프레리 시(市)와 2017.4.24 미국현지에서 자매결연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울릉군은 자매결연 추진은 물론 미국 해외어학연수 확대방안 강구 및 미국 자본 투자유치, 미국 내 울릉도 농수산 특산품 판로 개척, 울릉도⋅독도 미국 홍보 강화 등 텍사스 그랜프레리시와의 국제교류 협력을 위해 최수일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의장이 직접 미국을 방문(4.22∼4.26)해 글로벌 인프라 구축에 집중할 예정이다.

(사지제공:울릉군)울릉군 청사

이번 방문은 방위․항공산업과 대형마트시장이 발달된 인구 17만 도시인 그랜드프레리 시와의 자매결연 체결을 통해 공항산업에 노하우와 경험을 전수받아 울릉 항공산업 발전에 접목하고, 경제, 교육, 문화, 청소년 등 다양한 분야에 교류협력 사업 추진과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한 울릉도 학생 미국 고등·대학교 입학 지원 방안등을 모색하기 위해 론 젠슨 시장과 협의를 한다.

더불어, 대형마트 시장이 발달된 도시에 울릉도 특산품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댈러스 한인회 및 미주 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을 만나 미국 H마트 등 여러 대형마트시장에 울릉도 특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협의 할 계획이다.

최수일 울릉군수는 “이번 미국방문은 2024년에 울릉군 SOC 사업이 모두 완료되는 시기를 대비해,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섬으로 도약하기 위해 그랜드프레리 시가 세계진출에 교두보 역할이 될 수 있도록, 이번 미국 방문으로 국제교류사업을 성사 시켜 나가겠다.” 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울릉군의 미국 그랜드프레리 시와의 자매결연 체결 행사는 경북도 군부내에서 미국 본토와는 최초의 자매결연 체결 지자체이며, 그랜드프레리 시는 오스트리아(바덴비엔), 캐나다(칼스버그), 대만(게이샨), 우크라이나(칼루쉬)와 국제자매도시를 체결하고 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