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포토뉴스
우리은행, 위비톡 ‘실시간 외국어 대화번역 서비스’ 오픈스스로 학습하고 문맥을 이해하는 NMT(인공신경망 번역) 엔진 적용
(사진제공:우리은행) AI장착으로 더욱 강력해진 '실시간 외국어 대화번역 서비스' 오픈

[서울=글로벌뉴스통신] 우리은행(은행장 이광구, www.wooribank.com)은 금융권 최초 모바일 메신저인 위비톡의 ‘실시간 외국어 대화번역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여 서비스한다고 18일(화) 밝혔다.

지난 2월 1일 위비톡을 통해 선보인 ‘실시간 외국어 대화번역 서비스’는 금융권 최초로 메신저에서 주고받는 대화를 실시간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를 포함, 10개 국어로 번역해주는 서비스이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번역엔진을 기존 SMT에서 보다 정교한 NMT로 변경하였다. NMT는 전체 문맥을 파악한 뒤 단어와 순서, 의미, 문맥 차이 등을 스스로 반영해 수정한 뒤 번역결과물이 나오기 때문에 훨씬 자연스럽다.

번역대상 언어의 경우, 기존 번역서비스는 수신자 입장에서는 해당 기기의 언어로만 번역 받을 수 있고, 발신자 입장에서는 번역결과를 확인할 수 없는 점을 보완해, 발신자 및 수신자 모두 각자가 원하는 언어로 번역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위비톡 번역서비스는 우리은행의 글로벌 진출전략을 위한 강력한 플랫폼 수단인 동시에, 많은 고객들이 외국인 친구와 일상생활에서, 바이어 또는 해외지사와 업무용, 또는 가족간 학습용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해 그동안 관심과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고 밝혔다.

송재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