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경주시, 제98주년 3·1절 기념 신라대종 타종행사 개최3.1운동 정신 되새기고 국태민안과 경주의 새로운 도약 기원

[경주=글로벌뉴스통신]경주시는 오는 3월 1일 오전 10시 시내 신라대종공원에서 제98주년 3.1절을 기념하는 신라대종 타종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삼일절 기념 신라대종 타종 행사는 독립운동에 헌신한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고, 3.1운동의 정신을 이어 받아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일깨워 주는 의미가 있을 뿐만 아니라, 지난해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국보 제29호)의 모양과 크기, 소리와 종 표면에 새겨진 문양까지 똑같이 복원한 신라대종을 처음으로 시민과 함께 타종함으로써 경주의 새로운 도약과 시민의 평안을 기원하는 역사적인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사진제공:경주시)신라대종

이날 기념식에는 식전행사로 신라대종 주조 영상물 상영과 퓨전국악 및 부채춤 등 식전공연에 이어 이상필 향교전교의 독립선언문 낭독과 최양식 경주시장과 김석기 국회의원의 삼일절 기념사와 경주시립합창단의 삼일절 기념노래가 울려 퍼지면 박승직 시의장의 선창에 따라 참석한 시민들이 대한독립만세 삼창을 한다.

이후 신라대종 기념타종에는 지역 인사, 기관사회단체장을 비롯해 정유년 닭띠해 출생자, 경주를 빛낸 시민과 군인‧경찰‧소방‧농축산업‧상인‧다문화가족 등 경주를 대표하는 각 부문별 198명이 6명씩 33조를 이뤄 나라사랑과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33번의 종을 친다.

   
▲ (사진제공:경주시)시민들의 신라대종 타종 모습

한편 기념타종 이후에는 참석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형상은 산이 솟은 듯하고 소리는 용의 소리 같았다’는 성덕대왕신종의 명문 표현을 몸소 실감할 수 있도록 공개타종 체험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98년전 이 땅에 메아리쳤던 3.1운동의 정신을 되새기고, 평화와 통일, 나라사랑과 국민의 안녕을 바라는 시민 모두의 염원을 담아 신라대종을 타종할 계획이다”며, “성덕대왕 신종의 발원을 이어 담은 신라대종의 큰 울림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해 경주의 새로운 도약과 시민 화합을 다지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