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포토뉴스
경기도민 사망원인 1위는 암, 하루 평균 41명씩 사망

[경기=글로벌뉴스통신]경기도민의 사망원인 1위는 암이며, 전체 사망자 가운데 29%가 암으로 사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4일 경기도가 통계청 사망원인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경기도내 총 사망자수는 5만 1,425명으로 이 가운데 29%인 14,910명이 암으로 사망해 전체 사망원인 가운데 1위였다. 이는 하루 평균 41명이 암으로 사망하는 셈이다.

암에 이어 심장질환(9.5%, 4,873명), 뇌혈관질환(9.0%, 4,652명) 등 3대 질환(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이 사망원인의 두 번째와 세 번째를 기록했으며, 이들 3대 질환이 전체 사망원인의 47.5%를 차지했다.

2014년 경기도내 총 사망자수를 10년 전인 2004년 4만 1,918명과 비교하면 22.7%(9,507명) 증가한 것으로 이중 70대 이상이 48.9%(10,644명), 50대 41.8%(1,869명) 증가한 반면, 나머지 연령은 모두 감소했다.

연령별 사망자 비중은 70세 이상이 63%로 가장 높고, 60대 13.2%, 50대 12.3% 40대 6.3% 순인 반면, 1~9세는 0.2%로 가장 적었다.

연령별 사망원인은 1~9세 및 40세 이상에서는 암이 가장 많았으며, 10대는 교통(운수)사고, 20대와 30대는 자살로 나타났다.

10년 동안 사망원인 변화를 살펴보면 폐렴이 11위(494명)에서 6위(1,883명)으로 가장 크게 늘었고, 다음은 심장질환이 3위(2,953명)에서 2위(4,873명)으로 한 단계 상승했다.

순위가 내려간 사망원인은 뇌혈관질환이 2위(5,911명) → 3위(4,652명), 간질환 6위(1,664명)→7위(1,310명), 만성하기도질환 7위(1,423명) → 8위(1,233명), 운수사고 8위(1,422명)→9위(1,037명), 고혈압성 질환 9위(940명)→10위(876명)순이다.

성별로는 남자 사망자(28,511명)가 여자(22,914명)보다 5,597명 많으며, 전 연령층에서 남자가 높으며 그중 50대에서 2.84배 수준으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시군별 연령구조를 표준화한 연령표준화 사망률에 의하면 동두천(440.5명), 여주(411.2명)가 높고, 과천(246.9명), 군포(289.2)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동광 경기도 미래전략담당관은 “이번 분석 자료는 경기도 사망원인 관련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병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