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세포배양식품 특구 출범으로 미래식품 혁신 이끈다
상태바
경북도, 세포배양식품 특구 출범으로 미래식품 혁신 이끈다
  • 송영기 기자
  • 승인 2024.07.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9차 신규 세포배양식품 규제자유특구 출범식
(사진제공 : 경북도청) 9차 신규 세포배양식품 규제자유특구 출범식

[경북=글로벌뉴스통신] 경상북도와 중소벤처기업부는 10일(수), 서울 롯데호텔에서 규제 혁신과 지역 혁신을 통한 지역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제9차 전국 신규 규제자유특구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양금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신규 특구 지자체인 대구ㆍ충남ㆍ경남을 비롯한 특구 사업자, 관련 전ㆍ후방 기업과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출범식 1부 행사에서는 특구별로 규제 해소를 밀착 지원할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을 신규 위촉했으며, 신규 특구의 실증 시작부터 규제 법령 정비 그리고 사업화까지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규제 해소지원단을 구성했다.

또한 경북도는 이날 세포배양 식품 특구를 공식 출범시키고, 2024년 6월부터 2028년 12월까지 4년 7개월간, 총 사업비 199억원 규모로 의성군 바이오밸리산업단지 일원에서 혁신기업 10개 사가 참여해 세포배양식품 상용화 실증을 수행한다.

또한, 안전성평가연구소와 협업해 실증 전반의 기술 컨설팅, 안전성 검증 및 표준ㆍ인증 등 후속 사업화 방안 등 핵심 과제 해결을 본격 추진한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9차 신규 규제자유특구 출범식
(사진제공 : 경북도청) 9차 신규 규제자유특구 출범식

2부 행사에서는 특구 기업과 관련 기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포배양식품 산업화를 위한 생태계 조성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서는 ▴특구 운영계획 발표 ▴세포배양식품 안전성 평가 기반 생태계 확산 업무협약(MOU) ▴연사 특강 등 기업 간의 토론으로 성공적인 특구 운영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특강 연사로 나선 GFI*의 마아나사 라비쿠마르(Maanasa Ravikumar)박사는 ‘배양육의 과학 및 산업 현황(Cultivated meat : State of the science and industry)을 주제로 글로벌 트렌드를 설명했고, 이기원 한국푸드테크협의회장은 ‘세포배양식품 규제자유특구에 바란다’라는 주제로 산업의 혁신 방안을 제시했다. 여기서 *GFI(Good Food Institute)는 대체단백질(배양육) 연구 및 정책 등을 지원하는 국제민간단체를 말한다.

양금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특구 출범으로 중소기업의 성장과 미래 식품 기술 개발을 촉진하는 정책 마련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경북이 전국 최초로 식품로봇분야 푸드테크 주도권을 선점한 데 이어 세포배양식품까지 확장해 글로벌 푸드테크 신산업벨트를 속도감 있게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