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위해 멧돼지 기피제 드론방역
상태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위해 멧돼지 기피제 드론방역
  • 송영기 기자
  • 승인 2024.06.04 0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아프리카 돼지열병 드론방역
(사진제공 : 경북도청) 아프리카 돼지열병 드론방역

[안동=글로벌뉴스통신] 경상북도는 지난 5월 31일부터 강원 접경지역 및 야생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출 시군(포항·안동·영주·영천·상주·문경·의성·청송·영양·영덕·예천·봉화·울진) 소재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드론을 활용해 멧돼지 기피제 방역을 했다.영양은 돼지 미사육지역이다.

경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영덕(1.15), 경기 파주(1.18) 및 최근 강원 철원(5.21) 양돈농가에서 발생했고, 경북지역 야생 멧돼지에서도 검출이 지속해서 증가하는 등 도내 양돈농가로의 유입을 막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도는 강원도에 접경해 있는 영주, 봉화, 울진을 시작으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출 이력이 있는 시군의 양돈농가 주변에 멧돼지 기피제를 살포해 방역에 철저히 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아프리카 돼지열병 드론방역
(사진제공 : 경북도청) 아프리카 돼지열병 드론방역

 이외에도 경북도는 4월 재난관리기금을 투입, 도내 전체 양돈농가에 대해 고정형 멧돼지 기피제 3,060포(8,800만원)를 지원한 바 있다. 

도는 분무형 기피제 살포가 기존 고정형 기피제와 더불어 야생 멧돼지 차단에 이중의 방어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드론 활용 방역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적극 협조해 준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경북도본부)와 한돈협회(경북도협의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히고, 양돈농가에 “기본에 충실한 적극적인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