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호국보훈재단' 출범
상태바
'경상북도 호국보훈재단' 출범
  • 송영기 기자
  • 승인 2024.06.03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3일 경상북도 독립운동기념관에서 호국보훈 재단 출범 현판식열고 본격가동에 들어갔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3일 경상북도 독립운동기념관에서 호국보훈 재단 출범 현판식열고 본격가동에 들어갔다.

[안동=글로벌뉴스통신]  경상북도는 독립운동과 국가수호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대한민국 호국보훈의 성지로 발돋움하고자, 3일(월) 경상북도 독립운동기념관에서 경상북도 호국보훈재단 현판식을 열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기창 안동시장, 김재욱 칠곡군수, 최태림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장, 임기진 경북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경북도는 5월, 호국보훈재단 설립 등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이 경북도의회 본회의를 통과, 5월 27일 국가보훈부 정관 변경 허가를 받아, 이날 현판식을 열면서 공식적으로 출범한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경상북도 호국보훈재단 출범식 테이프커팅
(사진제공 : 경북도청) 경상북도 호국보훈재단 출범식 테이프커팅

재단은 (재)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을 모체로, 독립운동과 한국전쟁에서의 역할을 재조명하고, 경상북도가 국가수호의 중심지로서 자리잡을 수 있게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기념행사, 학술연구 등을 통해 대한민국 호국보훈문화를 선도해 나간다.

또한 현재 호국보훈재단은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항일의병기념공원, 통일전 관리·운영 중이며, 향후 다부동전적기념관 등 도내 호국보훈 관련 시설들을 통합해 관리한다.

아울러,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을 통해 경북의 독립운동사 연구 및 독립운동가 발굴, 독립운동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 사업 등을 더욱 가속해 추진하는 한편, 낙동강 주요 격전지(칠곡, 영천, 경주, 포항, 상주, 영덕 등)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낙동강 호국평화벨트 고도화 사업’도 추진한다.

 

(사진제공 : 경북도청) 이철우 도지사가 참석하여 경상북도호국보훈재단 출범식을 축하하였다 - 사진 중앙
(사진제공 : 경북도청) 이철우 도지사가 참석하여 경상북도호국보훈재단 출범식을 축하하였다 - 사진 중앙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은 삼국통일, 항일투쟁, 6.25 등 경북 곳곳이 호국의 현장이며, 경상북도 호국보훈재단은 이러한 역사적 숨결이 모두 살아있는 경북만이 설립할 수 있는 재단이다”며, “앞으로 독립운동과 국가수호를 위해 헌신한 경북의 선열들을 기리고, 선양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