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서울경제진흥원, 패션 복합문화공간 ‘DDP쇼룸’ 개관
상태바
서울시-서울경제진흥원, 패션 복합문화공간 ‘DDP쇼룸’ 개관
  • 안청헌 기자
  • 승인 2024.05.2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글로벌뉴스통신]서울시와 서울경제진흥원(SBA)은 DDP 디자인랩 1~2층에 ‘DDP SHOWROOM(이하 ‘DDP 쇼룸’)’을 마련하고 5월 27일(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서울시)DDP 쇼룸 개관식 키비주얼
(사진제공: 서울시)DDP 쇼룸 개관식 키비주얼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패션과 예술, 테크,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테마 전시를 선보이는 ‘쇼룸’이 들어선다. 시즌별 패션 아이템 신상품 전시뿐 아니라 패션 셀러에게 무료로 샘플을 대여해 주거나 룩북․릴스 등을 촬영할 수 있는 스튜디오도 운영된다.

시민과 관광객, 동대문 상권과 연계해 바이어까지 만족시킬 수 있는 ‘패션복합문화공간’이다.

‘DDP 쇼룸’은 디자인랩 1~2층 약 4,000㎡ 공간에 패션의 영감이 피어나는 ‘동굴(Cave)’을 컨셉으로 조성됐다. 쇼룸은 동대문 클러스터 중심에 위치한 DDP를 서울을 대표하는 패션 랜드마크로 각인시키고 주변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 서울시)DDP 쇼룸 전경
(사진제공: 서울시)DDP 쇼룸 전경

1층에서는 시민ㆍ관광객을 대상으로 패션 브랜드 전시와 쇼핑, 첨단 테크 서비스․제품 체험을 제공하는 B2C 공간이 운영되며, 2층에는 동대문 상권과 연계한 도매 브랜드 쇼룸과 패션창업자 양성을 위한 B2B 공간이 마련됐다.

‘멀티샵(1층)’은 상설 패션 의류 및 잡화를 구매할 수 있는 공간으로, ‘팝업존’은 뷰티ㆍ패션 테크기업의 팝업 전시 공간으로 운영된다. 

‘샘플스토어(2층)’에서는 동대문 시즌별 패션 아이템 신상품이 전시되고, 패션 셀러라면 누구나 무료로 샘플 대여를 할 수 있다.(명절 당일 제외, 10:00~19:00 운영) 

‘스튜디오(2층)’에서는 패션 상품 및 룩북, 패션 릴스 촬영 등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되어 동대문 기반 젊은 창업자 양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패션 셀러 및 크리에이터라면 누구나 사전 예약 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개관일인 5월 27일(월)에는 SBA 주최로 DDP 쇼룸 공식 개관식이 열린다. 행사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을 대표하는 ‘패션 크리에이터’ 3백여 명이 참여하며 쇼룸을 찾은 시민을 대상으로 ‘패션 포토부스 체험’, ‘만무담(만원에 무제한 옷 담기)’ 등 행사도 함께 운영된다.

서울경제진흥원은 앞서, DDP 쇼룸 타깃 고객인 패션ㆍ뷰티 분야 크리에이터 3백여 명을 공식 앰배서더(Ambassador)로 위촉했다. 이들은 앞으로 DDP 쇼룸 바이럴마케팅, SNS 홍보 등에 협력하며, 스튜디오 대관ㆍ공식행사 우선 초청 등 혜택을 받게 된다.

‘DDP 쇼룸’ 개관을 기념해 서울을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 4개 사(NEGATIVE THREE, SEEN, WESKEN, JOEGUSH)와의 콜라보 특별전시 Dicey Shift(모험 이행: 여럿이 모여 더욱 모험적인 의사 결정이 이루어짐을 통해, 일상 속 경험들이 창작의 영감과 원동력이 되는 순간을 의미)가 5월 27일(월)부터 6월 30일(일)까지 진행된다. 

DDP 쇼룸의 개관 특별 전시는 일상에서 패션의 영감이 떠오르는 순간을 전시 아트웍으로 재구성하여, 패션 브랜드가 지향하는 브랜드 가치와 서울 패션이 지향하는 패러다임을 경험할 수 있다.
    
서울경제진흥원은 DDP 쇼룸을 찾은 시민들에게 서울 패션의 트렌드를 경험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특별전시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1층에 있는 멀티샵에서 개막 특별 전시 참여 브랜드와 서울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개 패션 및 뷰티 브랜드 상품을 전시ㆍ판매한다.

오세훈 시장은 “DDP 쇼룸은 세계인에게 서울의 패션과 뷰티,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이는 쇼케이스이자 뷰티․패션 산업의 거점이 될 것”이라며 “서울만의 개성 있는 패션ㆍ뷰티의 현재와 미래를 즐기고 체험하면서 그 가치를 세계로 확산시켜 나가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