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산운용, 주식 관련 순자산 설립 이래 최대 규모 기록
상태바
현대자산운용, 주식 관련 순자산 설립 이래 최대 규모 기록
  • 권혁중 기자
  • 승인 2024.05.2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글로벌뉴스통신]현대자산운용이 주식 관련 순자산에서 설립 이래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안정적인 운용 조직 관리와 우수한 장기 운용 성과를 바탕으로 투자자들의 신뢰를 얻은 것이 주된 원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진제공:금융협회)현대자산운용 주식관련순자산추이
(사진제공:현대자산운용)현대자산운용 주식관련순자산추이

현대자산운용은 최근 주식 관련 순자산을 집계한 결과 설립 이래 최대 규모인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8년 설립 당시 660억원이었던 것에 비해 1,400% 증가한 것으로, 2022년 말에 비해서도 두 배 이상 성장했다. 단기간 내 순자산 규모가 급격히 증가한 것은 꾸준한 운용성과 창출과 수익자 확대에 따른 자금 유입 덕분이라는 설명이다.

현대자산운용의 간판 펀드인 ‘현대강소기업 펀드’는 국내 주식형 펀드 중 중장기 수익률 1위(24년 3월 말 기준)를 차지하며 탁월한 운용 역량을 입증하고 있다. 또한, 펀드 및 일임 자산의 운용 성과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며, 주요 연기금, 변액보험, 공제회, 중앙회 등 다수의 기관 투자자로부터의 위탁 자금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한 현대자산운용은 2022년‘UNICORN(유니콘)’ 브랜드로 ETF 시장에 진출했다. 국내 최초로 출시된 ‘생성형AI강소기업 액티브ETF’는 상장 6주만에 순자산 550억을 돌파하며 투자자의 큰 호응을 얻었고, 올해 초 국내 유일의 ‘포스트IPO 액티브ETF’를 잇달아 출시하는 등, 독창적인 색깔을 가진 액티브ETF 운용사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산운용) 주식관련순자산추이
(사진제공:현대자산운용) 주식관련순자산추이

현대자산운용은 이 같은 성과가 전통자산운용을 강화하고자 한 노력이 결실을 맺기 시작한 것으로 봤다. 현대자산운용은 2021년 주식운용그룹을 신설하면서 신임 그룹장으로 전 트러스트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 이양병 전무를 영입했다. 이 전무는 오랜 운용 경력과 운용 경험을 바탕으로 조직 안정성을 확대하고 탄탄한 투자 프로세스 구축에 나섰다. 현재 주식운용그룹은 국내 주식형 상품을 주로 운용하는 주식운용본부와 중위험-중수익 상품을 주로 운용하는 솔루션본부로 구성돼 있다. 각 본부장으로는 삼성액티브자산운용 출신의 조상현 상무(주식운용본부)와 DS투자증권 및 메리츠증권 리서치센터장을 역임한 은성민 전무(솔루션본부장)가 맡아 각 분야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운용에 녹여내고 있다.

이양병 현대자산운용 주식운용그룹장은 “리서치 및 운용 역량 강화를 통해 투자성과를 극대화하고, 투자자들의 만족을 위한 주식 상품 개발과 운용에 집중했다.”라며 “앞으로도 운용 부서 간 긴밀한 협업으로 주식 운용의 질적, 양적 성장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