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서부지역전투기념사업회 '진동리보훈문화관' 용역 문제 제기
상태바
마산서부지역전투기념사업회 '진동리보훈문화관' 용역 문제 제기
  • 류인혜 기자
  • 승인 2024.03.1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마산서부지역전투기념사업회) 마산서부지역전투 기념관 설립과 관련 민간단체가 14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념관의 명칭과 후보지 등에 시민 의견을 무시하고 진행되는 것에 의의를 제기하고 있다.
(사진제공:마산서부지역전투기념사업회) 마산서부지역전투 기념관 설립과 관련 민간단체가 14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념관의 명칭과 후보지 등에 시민 의견을 무시하고 진행되는 것에 의의를 제기하고 있다.

[창원:글로벌뉴스통신]창원시가 6·25전쟁사의 마지막 고지전이었던 마산서부지역전투를 재조명·재정립하고 기념관을 건립하기 위한 타당성 조사와 사업비, 부지선정 등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민간단체인 마산서부지역전투기념사업회(상임대표 이영희, 이하 기념사업회)가 기념관 건립에 시민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기념사업회는 14일(목)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산서부지역전투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기 위해 수년간 진행해온 기념사업회의 활동과 참여학도병 등 관련 시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진동리보훈문화회관’으로 명명하고 건립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하려는 것에 강하게 의의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기념사업회 김경환 공동대표는 “티몬스대위 등 미군과 한국군, 학도병, 주민들의 마지막 항전으로 서북산전투 승리로 인해 인천상륙작전의 도화선이 되어 6.25 전쟁을 휴전으로 이끈 역사적 전투의 재조명을 위해 지난 수년간 달려온 기념사업회는 철저히 배제한 채  몇몇 관련자들만의 기획에 의해 진행되는 것은 역사적 사실을 왜곡, 축소, 호도 하려는 의도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기념사업회는, ‘6.25전쟁 당시 UN군병사들이 올라가면 죽어 내려오니 갓뎀이라 절규하던 갓데미산이 그 참혹했던 서북산 산야는 아름다 운경관과 잊지 말아야 할 교훈을 담은 관광자원화가 되어야 한다. 그리고 대한민국을 함께 지켜준 미국을 비롯한 자유 우방16개국에 깊이 감사한다’고 전하였다.

이어, 창원시에, 현장을 방문해 실사와 기념관 명칭과 후보지에 대해 시민공청회를 열 것을 건의하고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시민저항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기념사업회 회원들은 이날 오후 용역의 막바지 활동인 주민간담회가 열리는 진북면사무소로 이동하여 시민들의 목소리를 전한다고 밝혔다. 

창원시와 국가보훈부는 통일안보전략연구소에 의뢰해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말까지 ‘6·25전쟁 가칭)마산방어전투 재조명 및 기념관 건립기획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시와 용역을 맡은 통일안보전략연구소 측은 명칭을 진동리보훈문화관으로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