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인조잔디운동장, 유해물질 검출 개보수 지원
상태바
학교인조잔디운동장, 유해물질 검출 개보수 지원
  • 송재우 기자
  • 승인 2014.12.30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글로벌뉴스통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2014년 7월부터 11월 말까지 학교 인조잔디 운동장의 유해성 점검을 실시하였으며, 점검결과 납 등 중금속이 일부 운동장에서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되었다. 이에 따라 문체부와 교육부는 유해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된 인조잔디 운동장 개보수 지원 계획을 밝혔다.

운동장 1,037개소 중 174개소(16.8%)의 인조잔디 운동장 기준치 초과
 
문체부의 인조잔디 운동장 유해성 점검은 학교 인조잔디 운동장 기술표준(KS M 3888-1, 기술시험원)이 제정된 2010년도 이전에 조성된 운동장 1,037개소 전체에 대해 실시되었다. 문체부는 유해성 점검을 통해 인조잔디 충진재는 물론, 파일(잎)에 대해서도 중금속 4종, 휘발성유기화합물 4종, 다환방향족탄화수소 8종의 유해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는지를 조사했다. 
  
점검 결과 총 174개교 운동장  인조잔디 파일 및 충진재에서 유해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되었다. 유해물질별 기준초과 현황은 중금속 중 납이 12.8%(133개교), 6가 크롬이 1.4%(15개교), 카드뮴이 0.2%(2개교)/ 다환방향족탄화수소는 4.3%(45개교)(* 21개교 검출 중복)이며, 초․중․고별 기준초과 현황은 초등학교 13.7%(71개교), 중학교 18.0%(51개교), 고등학교 22.0%(52개교)로 나타났다. 유해물질 기준치는 2010년 제정된 학교체육시설(인조잔디) 기술표준(KS M 3888-1)에 따른 것으로 이는 어린이 놀이시설이나 용품에 적용되는 기준과 동일하다.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인조잔디 유해성 점검 결과
 
기준초과 인조잔디 운동장 전체 2015년 개‧보수 우선 지원
 
문체부와 교육부는 재정을 분담하여 예산을 우선적으로 지원해 2015년에 유해물질이 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된 174개교 인조잔디 운동장에 대한 개‧보수를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동 점검 결과가 인조잔디 충진재나 파일 자체만의 유해성을 나타내는 결과가 아닌, 운동장이 위치한 주변 환경(도로변, 공장 주변)과 운동장 주변 시설물(트랙) 등에 의해서도 영향을 받은 결과임을 감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