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 실시
상태바
충남도,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 실시
  • 송재우 기자
  • 승인 2022.06.2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글로벌뉴스통신] 충남도는 휴가철을 맞아 최근 태안군과 함께 수입산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을 했다고 28일(화) 밝혔다.

이번 점검은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관리를 강화해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공정한 거래 질서를 확립하고자 추진했으며, 안면도 수산시장 내 수산물 제조·유통·판매업체, 음식점 등 20여 곳을 대상으로 △원산지 미표시 △표기 방법 위반 및 거짓 표시 등을 점검했다.

도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으로 일본산 수입 수산물 원산지 허위 표시에 소비자 우려가 큰 만큼 앞으로도 점검을 지속할 계획이며, 위반 사항 적발 시 현장 계도 및 행정 처분 등 조치할 방침이다.

특히 ‘2022년 보령해양머드박람회’를 앞두고 관광객이 믿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제공을 위해 다음달 보령시와 함께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윤진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올여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및 보령해양머드박람회 등으로 많은 관광객이 충남 바다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한 수산 먹거리 제공을 위해 원산지 표시 등 지도·단속을 철저히 할 것이다.”라며 “원산지 표시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수산·어업인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