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1호 자펀드 결성
상태바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1호 자펀드 결성
  • 김금만 기자
  • 승인 2022.05.1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억 원 규모 … 비엔케이벤처투자(주) 운용
울산‧경남 지역 및 규제자유특구 등 혁신기업 중점 투자 육성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울산=글로벌뉴스통신] 울산시, 경상남도, 한국모태펀드, 한국수자원공사가 협력하여 조성한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가 1호 자(子)펀드 결성을 시작으로 울산‧경남의 벤처투자 생태계 활성화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울산시는 5월 17일 비엔케이벤처투자㈜가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의 1호 자(子)펀드인 ‘비엔케이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결성하고, 지역의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중점 투자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펀드 규모는 200억 원이다.

이 펀드는 울산‧경남 지역 소재, 규제자유특구 및 물 산업관련 중소‧벤처기업에 중점 투자할 예정으로, 기술력은 뛰어나나 자금난에 시달리는 지역 중소‧벤처기업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편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자생적인 지역 혁신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한국모태펀드, 공공기관, 지자체가 공동으로 조성하는 지역 기반의 모(母)펀드로서 ‘동남권(울산·경남)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부산광역시, 충청권에 이어 전국 세 번째로 조성되었다.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지난 2021년 12월에 1차 출자공고를 통해 총 400억 원 규모의 2개 자(子)펀드를 운용할 투자사로 비엔케이벤처투자㈜, ㈜경남벤처투자를 선정했다.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매년 400억 원씩 총 1,200억 원 규모로 6개 자(子)펀드를 마련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현재까지 운용 중인 5개의 벤처펀드에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더해 지역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신규 출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창업→투자→성장→회수→재투자’의 선순환 투자 생태계를 보다 견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가 지역의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버팀목 같은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며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의 성공적 운영과 지역 혁신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앞으로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