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감포읍 가곡서 쥐노래미 치어 4만5천 마리 무상방류
상태바
경주시, 감포읍 가곡서 쥐노래미 치어 4만5천 마리 무상방류
  • 최원섭 기자
  • 승인 2022.05.1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경주 지역 마을어장의 풍요로운 수산자원조성 기여

[경주=글로벌뉴스통신]경주시는 감소하는 수산자원의 회복을 위해 쥐노래미 치어 4만 5000여 마리를 감포읍 가곡어촌계 마을어장에서 무상방류했다고 11일(수) 밝혔다.

이날 방류한 쥐노래미 치어는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직접 종자생산한 것으로 길이 5~7cm 정도의 건강한 치어이다.

경주시는 앞서 지난 2017년부터 지역 내 어장에 쥐노래미를 무상방류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오고 있다.

(사진제공:경주시)경주시가 감포읍 가곡어촌계 마을어장에 쥐노래미 치어 4만 5000여 마리를 방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주시)경주시가 감포읍 가곡어촌계 마을어장에 쥐노래미 치어 4만 5000여 마리를 방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쥐노래미는 연안에 정착하는 특성이 있어 연안어장의 자원조성 효과가 뛰어나고 다른 방류어종에 비해 성장이 빠르고 저수온에 강해 어업인들에게 인기가 있는 품종이다.

특히 살결이 희고 지방이 풍부한 쥐노래미는 지역 방언으로 게르치, 돌삼치, 놀래미 등의 이름으로 불리며 산란철을 제외하고는 연중 큰 맛 차이를 보이진 않지만 겨울부터 이듬해 봄까지가 제철로 알려져 있다.

윤창호 경주시 해양수산과장은 “변화하는 해양환경에 발맞춰 지역 특성에 맞는 어종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