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케이바이오메드, “이제는 K-Spine이다”
상태바
㈜엘앤케이바이오메드, “이제는 K-Spine이다”
  • 최광수 기자
  • 승인 2022.01.2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엘앤케이스파인 USA)오준철 영업, 마케팅 책임자
(사진제공: 엘앤케이스파인 USA)오준철 영업, 마케팅 책임자

[서울=글로벌뉴스통신]”향후 미국 시장을 본사가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펼친다. 미국법인 엘앤케이스파인USA가 있다.”

척추 임플란트 전문기업 ㈜엘앤케이바이오메드의 신임 오준철 책임자는 “엘앤케이스파인 USA는 미국 내에서 영업을 총괄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일본과 유럽 등 향후 개척할 신 시장 개척과 마케팅에도 적극적인 첨병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 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엘앤케이바이오메드는 매출 신장을 위해 대리점을 중심으로 움직이던 미국 마케팅 전략을 본사가 직접 관장하는 형태로 바꾼다는 방침 아래 지난해 초부터 미주 현지법인 설립을 추진해왔다.

오준철 책임자는 “미국은 ㈜엘앤케이바이오메드 총 매출의 75% 가량을 책임지는 핵심 시장” 이라며 최대의 먹거리인 미국시장에서 ㈜엘앤케이바이오메드가 보유한 최상의 기술력과 신설 미주법인의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이 시너지 효과를 낸다면 ‘K-Spine (한국산 척추임플란트)’이 성공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미국 척추임플란트시장 규모는 10조원 규모로 글로벌 척추임플란트시장의 70% 가량을 차지해 ㈜엘앤케이바이오메드가 가장 공을 들여온 곳이다. 실제 지난해 ㈜엘앤케이바이오메드의 미국 수출액은 125억원 규모로 전체 매출의 70%에 이른다.

㈜엘앤케이바이오메드는 최근 미주법인 신설과 발맞춰 미국 슈라이너 병원의 척추 전문의 앤서니 신박사 등, 현지 업계의 리더 격인 ‘키닥터(Key Opinion Leader)들을 용인공장에 초청해 쇼케이스를 열고 기술적인 협력 및 신제품개발 관련 자문 등의 협력을 논의하면서 미주 지역 주요고객들과 접점을 만들며 마케팅전략 조정에 대비해 왔다.

미국시장 공략의 선봉장인 오준철 미주책임자에게 지난해 5월 가동을 시작한 용인 제 2공장은 든든한 지원군이다.

“글로벌 수준의 전문화된 생산시설로 GMP를 획득한 용인공장은 글로벌 메디컬 기업인 글로버스(Globus Medical)의 라인업과 비교해도 차이가 크지 않다는게 업계 전문가들의 평가입니다. K-Spine의 주역으로서 손색이 없는거죠”

용인 공장은 주력제품인 높이 확장형 추간체케이지 및 척추 고정 플레이트 (익스팬더블케이지) 생산기지로서 향후 해외 수출 물량 증가에 맞춰 기존 생산량을 2배로 확대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있다.

오준철 책임자는 “ 2월 안에 미국법인 설립을 마무리하고 현지 판매조직을 갖추는 대로 금년 4월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예정” 이라며 미국법인은 미국 내에서의 영업을 총괄 하면서 미국내 글로벌 컴퍼니와의 계약을 통한 전략적제휴로 유통망을 공유하며, 상품의 교차 판매도 검토하게 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오준철 책임자는 신설 미주법인 마케팅 전략과 관련해 “미국 현지의 관계사인 이지스 스파인과의 협업은 물론 자체적인 영업망의 창출로 현재 판매망이 미치지 못하는 지역을 중심적으로 신규 사업을 진행 할 예정” 이라며 "신제품 출하 등 경쟁적 차별화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준철 책임자는 미국 최대 의료기기 회사인 한국존슨앤존슨메디칼에서 출발해 30년 가까이 영업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영업통이다.

국내 인공관절시장의 영업 마케팅 업무를 시작으로 한국스미스앤네퓨(Smith & Nephew Korea), 한국스트라이카 (Stryker Korea)등 글로벌의료기기 메이저 기업의 한국지사를 거치며 인공관절, 골대체제, 척추시장 전반에 걸쳐 국제적인 업무 감각을 익혔다.

오준철 책임자은 30대 중반에 미국라이트메디칼사의 한국책임자를 맡으면서 인생의 전기를 맞았다. 당시 라이트메디칼사는 국내법인이 세워지기 전 단계인 연락사무소 (Liaison office) 형태로 대리점과 주요고객 관리 (key opinion Leaders)등의 업무를 수행했는데, 거래처 개발과 영업실적에 큰 성과를 거두면서 전 세계 지사대표들이 모인 글로벌 미팅에서 한국의 성공사례를 발표 하기도 했다.

오준철 책임자는 “내가 잘하는 것은 그 누구보다도 내가 제일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엘앤케이스파인 USA 만의 차별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거기에 더해 더 많은 고객을 만나고 더 많은 기회를 만든다면 언제나 결과는 따라온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제 저 큰 기회의 땅, 미국시장을 향해 지금까지 걸어왔던 도전과 응전의 전장 속으로 부푼 가슴에 뜨거운 열정을 무장하며 그 첫발을 내딛고 있습니다…”

▲서울출생 ▲단국대학교대학원 국제경영 ▲한국존슨앤존슨메디칼 근무 ▲한국스미스앤드네퓨 근무 ▲한국스트라이커 근무 ▲라이트메디칼테크놀로지/마이크로포트 한국 및 동남아시아 책임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