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통합사례관리로 복지 위기가구 맞춤형 지원
상태바
천안시, 통합사례관리로 복지 위기가구 맞춤형 지원
  • 송재우 기자
  • 승인 2022.01.1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글로벌뉴스통신] 천안시가 2022년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위기가구에 더욱 촘촘한 통합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시는 코로나19 장기 여파 등으로 가정 내 위기 상황이 발생해 1개월 이상 개입과 돌봄이 필요한 복지사각지대에 통합사례관리 제공으로 위기상황 해소 및 자립 기반을 지원한다.

시는 31개 읍면동 맞춤형복지팀과 8명의 통합 사례관리사가 통합사례관리를 직접 수행하고, 분야별 30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솔루션 위원회를 개최해 고난이도 위기상황 해소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다.

또 직원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전문가가 슈퍼비전을 제공하는 공개슈퍼비전을 비롯해 피어코칭(동료코칭), 법률, 채무 등 다양한 분야 교육을 운영한다.

민관 사례관리 연계 협력을 위해서는 14개 민관 사례관리 실무자들로 구성된 ‘천안시사례관리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사례 및 정보 공유 등 민관협력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맹영호 복지정책과장은 “통합사례관리사업의 내실화로 지역주민 욕구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연계 및 제공해 주민 삶 안정을 돕고,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