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발주계획 사전 공개대상 확대
상태바
대전시, 발주계획 사전 공개대상 확대
  • 송재우 기자
  • 승인 2022.01.1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글로벌뉴스통신] 대전시는 올해부터 계약의 투명성과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하여 사업계획 수립 시부터 발주계획을 조달청 나라장터(G2B)와 대전시 계약정보공개시스템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발주계획 공개 제도는 계약에 대한 업체의 예측가능성과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하여 사업명, 발주물량, 예산액 등을 공개하는 제도이다

지난해까지는 나라장터에 공고되는 2천만 원 이상 사업만 발주계획을 공개했다. 이로 인해 비공개 대상사업이 기존 공공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업체에 계약이 편중되고 지적이 있어 왔다.

이에 대전시는 올해부터 계약대장에 등재하는 모든 사업의 발주계획을 사전에 공개한다. 시늩 신규 사업담당자를 대상으로 발주계획 등록, 1인 수의계약, 대금지급 방법 등 계약교육을 자체적으로 실시하여 사업담당자의 전문성을 향상시켜갈 예정이다.

대전시 지용환 자치분권국장은 “2천만원 미만 사업의 발주계획 공개는 의무사항이 아니지만, 이번 발주계획 공개 확대로 정보부족 등으로 공공계약 참여기회가 적은 신규업체의 참여가 촉진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