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자산운용, 국내 ESG관련단체에 6500만원 기부
상태바
트러스톤자산운용, 국내 ESG관련단체에 6500만원 기부
  • 권혁중 기자
  • 승인 2021.12.2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트러스톤자산운용) 이성원 트러스톤자산운용 부사장(수탁자책임위원장, 왼쪽)이 27일 서울 성수동 트러스톤 빌딩에서 김대섭 국경없는과학자회 사무총장에게 ESG실천을 위한 기부금 15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트러스톤자산운용) 이성원 트러스톤자산운용 부사장(수탁자책임위원장, 왼쪽)이 27일 서울 성수동 트러스톤 빌딩에서 김대섭 국경없는과학자회 사무총장에게 ESG실천을 위한 기부금 15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서울=글로벌뉴스통신]ESG가치 제고를 위해 신개념 행동주의 실천에 적극 나서고 있는 트러스톤자산운용이 ESG펀드 운용보수의 10%인 6500만원을 국경없는 과학자회 등 4개 단체에 기부했다.

BYC에 대한 주주활동 사례처럼 기관투자자로서 투자기업의 ESG가치제고에 적극 나서는 것은 물론 기업 경영면에서도 ESG를 적극 실천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자산운용사가 순이익의 일부를 기부하는 경우는 있지만 이번처럼 펀드 운용보수의 10%를 기부하는 사례는 이례적이라는 면에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28일(화) “사모펀드인ESG 밸류크리에이션펀드에서 올해 발생한 운용보수의 10%인 6500만원을 ESG 관련 분야의 4개 단체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설정된ESG 밸류크리에이션펀드는 ESG 항목별로 투자매력이 있는 국내주식에 장기 투자하고 있으며 현재 운용규모는 850억원이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펀드설정 당시 투자자들에게 한 약속을 이번에 이행하게 됐다”며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매년 펀드 운용보수의 10%를 ESG관련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부분별 지원대상은 E(환경)부분에서는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 S(사회책임)부분에서는 여명학교와 스마일재단이며 G(지배구조)부분에서는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등 모두 4곳이다.

적정기술로 개발도상국을 지원할 목적으로 설립된 국경없는 과학기술자회는 특히 탄자니아 등 물부족국가에 정수시설을 지원해 널리 알려져 있다. 여명학교는 북한이탈 청소년과 북한이탈주민의 자녀를 교육하는 기관이며 스마일재단은 장애인 구강보건지원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단체다. 또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기업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한 조사,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이번 6500만원의 기부금과는 별도로 지난 2003년부터 매년 회사순이익의1-3%를 기부해왔으며 올해 기부금규모는 1억2800만원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