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교통사고 저감위한 안전속도 5030 전면 시행
상태바
단양군, 교통사고 저감위한 안전속도 5030 전면 시행
  • 송재우 기자
  • 승인 2021.04.0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단양군청) 교통사고 저감위한 안전속도 5030 전면 시행
(사진제공:단양군청) 교통사고 저감위한 안전속도 5030 전면 시행

[단양=글로벌뉴스통신] 충북 단양군이 교통사고 예방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오는 17일부터 ‘안전속도 5030’을 전면 시행한다.

‘안전속도 5030’은 보행자의 교통사고 발생률을 줄이고, 사망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일반도로’는 시속 50㎞, 주택가 및 주거·상가 인접 이면도로 등 ‘보행위주 도로’는 시속 30㎞ 이하로 제한속도를 낮추는 정부 정책이다.

군은 이를 위해 지난해 5월 1일부터 단양읍 간선도로 및 이면도로의 제한속도를 낮추는 정책을 시행 중이며, 이번 정책 시행을 앞두고 매포 용장교∼평동사거리∼우덕사거리, 안동삼거리∼성신양회 삼거리 구간의 제한속도를 50km로 조정할 계획이다.

또한, 평동9리경로당∼평동사거리, 돌고개공원∼평동시내버스정류장, 단양산업단지 내 도로의 제한속도를 40km로 조정하고, 매포읍 내 40∼60km 구간을 제외한 모든 도로의 제한속도를 30km로 조정한다.

군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은 도심 내의 제한속도를 하향조정해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와 중상자를 줄이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이다.”라며 “제도 시행으로 혼란을 줄이기 위해 교통시설물 정비에 경찰서 및 관련 기관과도 협업해 교통안심 단양군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