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코로나19 감염취약시설 종사자 등 선제적 검사
상태바
군포시, 코로나19 감염취약시설 종사자 등 선제적 검사
  • 고재영 기자
  • 승인 2020.12.04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군포시)군포시보건소
(사진제공:군포시)군포시보건소

[군포=글로벌뉴스통신]군포시는 12월 7일부터 12월 22일까지 관내 요양원 등 코로나19 감염취약시설의 종사자와 이용자들에 대해 선제적 검체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 시설과 인원은 요양원과 요양병원, 정신의료기관 등 71곳의 종사자와 이용자 등 1,760여명에 이른다.

검사 기간은 요양원이 12월 7일부터 12월 9일까지, 요양병원과 정신의료기관은 12월 21일과 22일 이틀이다.

검체 채취는 요양원 종사자와 이용자는 군포시보건소 옥외에 별도로 마련된 취약시설 검사부스를 방문해 실시하며, 요양병원과 정신의료기관 종사자는 자체 시설과 인력을 활용해 진행한다.

또한 검체검사 결과 확진자가 나올 경우, 해당 시설에 대한 역학조사 등 즉각적인 대응조치가 취해질 예정이다.

이번 검사는 지난 10월에 이은 2차 선제적 검사로, 최근 코로나19 감염 추세가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번 검사와 같이 71곳의 종사자 등 1,760여명에 대해 실시된 10월 검사에서는 전원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군포시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산발적인 집단 확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른바 ‘조용한 전파’를 차단하고 고위험 시설과 집단을 보호하기 위해 감염 취약시설 인원들을 상대로 추가로 선제적 검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