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학용 국회 환노위원장, 의정보고회 개최
(사진:김학용 의원실 제공)안성 시민에게 의정 보고 하는 김학용 의원

[국회=글로벌뉴스통신]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이 1월 14일(화) 오후 2시 안성맞춤아트홀에서 20대 국회 4년 종합 의정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의정보고회는 홍문표·김종석·윤종필 국회의원과 이동희·황은성 前안성시장, 안정열 안성시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과 안성 기관사회단체장, 시민 등 약 2천5백여 명의 시민이 참석하여 시종일관 열띤 분위기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보고회는 ‘안성이 키운 김학용, 대한민국 대표 정치인으로’를 주제로 안성 시민을 대상으로 지난 4년 동안 김 위원장의 의정활동 영상물 상영과 의정활동 성과 보고 순으로 진행되었다.

김학용 위원장은 “20대 국회에서 조선 중기 전국 3대 시장의 영광을 되찾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자 후회 없이 일했다.”며 “국회가 열리는 날은 국회에서, 국회가 열리지 않는 날은 안성에서 일하자는 원칙으로 1년간 자동차 이동 거리만 9만8천km, 지구 2바퀴 이상을 달렸다”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대 국회 동안 국회 국방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대한민국미래혁신포럼 대표, 국회 한-베의원친선협회장,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을 맡아 중앙 정치 무대에서 국정을 이끌었던 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의정보고회에서 2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 상임위원장으로 선정된 실적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특히 이날 의정보고회에서 김 위원장은 “2022년 개통 예정인 서울-세종 고속도로 안성 구간에 IC 4개소와 휴게소 1개소가 신설되며, 평택-안성-부발을 잇는 53.8km 철도노선도 2020년 상반기 사전타당성조사를 마무리하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공식적인 사업화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이제 양질의 기업과 각종 국책시설들이 안성에 들어설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이밖에도 안성 동부권 용수 공급이 하루 최대 2만400톤으로 2배 이상 늘어나며, 안성시 전체면적의 1/5 규모였던 가현취수장 규제도 이미 풀었다. 이제 불합리한 평택 유천·송탄취수장 규제마저 해결하면 조선 중기 전국 3대 시장의 영광을 되찾기 위한 제반 준비를 마치는 것”이라며, “이제 이렇게 만들어진 기반 위에서 대·우량기업을 유치하고 본격적인 안성 개발시대를 열어 과거 영광을 재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광수 기자  drim00@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