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이언주 "보수통합, 도로새누리당 실패...민심 역행'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이언주 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월 14일(화) 국회 정론관에서 “통추위가 정치세력의 교체를 통한 통합신당 논의로 이어지지 않고 도로 새누리당, 비박·친박의 귀환으로 전개될 경우 단호하게 그들을 심판하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외칠 것이다”며 국민통합연대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참여하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비판하는 기자회견 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인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기자회견하고 있다.

이 의원은 "혁통위가 박근혜 前 대통령의 탄핵 사태에 책임 있는 정치인들의 정치권 복귀와 기득권 유지를 위한 도구로 이용될 경우 통합이 실패하는 것은 물론 민심에도 역행하는 것이다"고 지적하며 "4·15 총선에서는 대대적인 정치 세력의 교체가 이뤄지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민심이라고 저희는 믿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혁통위가) 그들만의 리그가 될 경우에는 이 통합은 실패할 것이라 단언한다"며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해 야합해서 공천과 지분 나눠 먹기를 밀실에서 하고 언론플레이를 하는 이따위 행태는 다시 보지 않기를 바란다". 혁통위 논의가 혁신의 대상인 사람들이 기득권을 누리지 않는, 새로운 정당의 탄생으로 귀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