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포토뉴스
부산시-산둥성, 모든 분야 아우르는 협의체 구성 합의중국 산둥성 리우자이 당서기·경제사절단 50여 명 부산 방문
(사진제공:부산시) 경제, 항만, 인문, 교육(대학생 교류, 인재육성 및 연수, 유학생 상호파견 등) 분야의 협력을 추진하기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12월의 첫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성공적 폐막의 여운이 채 가시기 전 중국으로부터 정상급 귀빈 방문으로 누리마루APEC하우스가 또 한차례 붐볐다.

산둥성 리우자이(刘家义) 당서기를 단장으로 산둥성 상무위원장, 상무청장, 칭다오시 부시장, 산둥성항만그룹, 칭다오농상은행 관계자 등 최고위급으로 구성된 산둥성 경제사절단이 경제교류 협력강화 및 해양경제 견학을 위해 부산을 방문했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경제 우호 협력에 대해 환담을 하고 ‘부산-칭다오 경제협력 교류행사’를 공동 개최했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이 자리에서 칭다오시와 지난 2012년 체결한 경제협력 파트너십 협약을 확대·강화하고, 「부산시-칭다오시 경제협력 확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 도시 간 문화관광 교류 확대 및 블록체인, 핀테크,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까지 경제협력 파트너십 분야를 확대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특구, 스마트시티와 같은 새로운 신성장산업인 4차산업 분야의 경제산업 교류를 강화함은 물론, 전통적인 관광산업 교류활성화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앞으로 지금의 경제협력 파트너 관계를 우호협력도시 관계로 격상하자”라고, 리우자이 당서기는 “부산과 칭다오가 해양 관련 산단을 공동으로 조성하자”라는 제안을 했으며, 이에 대해 서로 긍정적인 검토를 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산둥성은 도시별 10~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협의체는 모든 분야를 아우르며, 특히 리우자이 당서기가 언급한 경제, 항만, 인문, 교육(대학생 교류, 인재육성 및 연수, 유학생 상호파견 등) 분야의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부산시 경제대표단의 산동성 방문 시기를 즉시 조율했으며, 리우자이 당서기는 내년 6월에 열리는 ‘제2회 칭다오 다국적기업가 서밋’에 오거돈 부산시장을 초청하기로 약속했다.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역시 이 시기에 맞춰 경제사절단의 산둥성 방문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업무협약(MOU) 체결로 부산은행이 칭다오 공상은행과 7억 위안 규모의 여신확대협약을 체결, 양 국가에 진출한 민간기업들의 기업활동을 촉진하기로 하였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칭다오 서해안신구와의 협정을 통해 협력사업과 협력시스템, 교류시스템을 구축하여 수준 높은 발전과 개방을 촉진하기 위한 협정서를 체결하였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