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람들 포토뉴스
부산시립박물관, 미얀마로 떠나는 불교미술여행!국제전시 연계 야간 교육 프로그램 개최
(사진제공:부산시) 다양한 불교 미술품과 삶·문화 이해해보는 기회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립박물관(관장 송의정)은 오는 12월 6일부터 28일까지 금·토 야간에 초·중등학생을 동반한 가족을 대상으로 <미얀마 불교미술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체험형 다문화수업’으로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가족들끼리 공감과 소통을 나누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마련되었다. 특히,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미얀마의 다양한 불교 미술품들을 미얀마인들의 일상과 연계하여 관람객들이 좀 더 폭넓은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참가자들은 국제전 ‘미얀마의 불교미술’에 전시된 유물을 중심으로 제작된 활동책과 체험재료들이 담긴 ‘패밀리 뮤지엄키트’를 제공받고, 직접 불교 미술품들을 제작해본다. 이를 통해 일상 속에 스며든 미얀마의 불교 문화와 유물에 대해 이해하고, 더 나아가 미얀마인들의 삶과 문화를 접해보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부산박물관은 이번 교육을 위해 부산문화재단·남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업해왔다. 이를 통해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문화예술교육과 더 나아가 다문화교육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회당 가족 10팀(가족당 최대 4명)의 신청을 받아 운영되며 가족 단위로만 참여할 수 있다. 1인당 1회만 접수 가능하며 접수 방법은 11월 28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으로 부산시립박물관 홈페이지(museum.busan.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단, 12월 7일은 다문화가족들을 초대할 예정이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