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포토뉴스
캠코, 회생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본격 실시중소·회생기업의 기업구조조정 지원제도 구축 기대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27일(수) 「캠코기업지원금융」을 통해 경쟁력 있는 중소․회생기업 3개社에 최대 2년간 총 17억원의 DIP금융을 공급하고 회생기업 경영정상화 지원을 본격 실시한다고 밝혔다.

캠코기업지원금융의 첫 번째 DIP금융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3개 기업은 캠코의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 Back) 및 채권인수 등 캠코 기업지원 제도를 통해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는 회생기업으로, 캠코기업지원금융의 DIP금융 추가지원을 통해 경영정상화 통합지원효과가 극대화되어 신속하게 영업능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캠코기업지원금융은 신규자금 공급을 통해 지원기업들이 원자재 구입, 이행보증금 납입 등 기업의 영업현금흐름 창출을 위한 운전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금번 DIP금융 지원을 통해 기업들은 △원자재 수급 안정화를 통한 매출 증대 △추가운전자금 소요 발생 시 적기 대응 △제품원가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따른 영업현금흐름 개선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캠코 관계자는 “캠코기업지원금융은 회생기업 신규자금대여를 통한 경영정상화 지원을 본격화하기 위해 출범한 캠코의 DIP금융 전담기구”라며 “금번 첫 지원 사례를 시작으로 신규자금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중소·회생기업을 대상으로 실효성 있는 기업구조조정 지원제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보다 체계화하고 지원 대상기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