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사업 경주에 조성사업비 7,210억원 투입, 혁신 원자력 연구단지 조성 탄력 기대
(사진제공:경주시)경주시청 전경

[경주=글로벌뉴스통신]경주시와 경북도가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추진하고 있는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사업’이 원자력진흥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의 심의를 통과해 정부 국책사업으로 확정됐다.

지난 18일, 제8차 원자력진흥위원회(이하 ‘진흥위’)에서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사업’ 추진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미래선도 원자력 기술역량 확보방안’이 심의·의결됨으로써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에 확정된 정책은 과기정통부가 원자력연구개발 추진 전략으로 수립한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의 기본방향을 구체화하고 발전시킨 것이며, 주요 내용으로

- 차세대 SMART, 해양·우주 등 다목적 활용이 가능한 초소형 원자력 시스템 등 소형원자로 분야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혁신원자력시스템 기술개발과,

- 가동 원전의 안전운영, 원자력 시설 해체기술을 첨단기술 기반으로 고도화하고, 인근의 원전 산업 현장에 적용하여 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안전·환경관리 혁신 기술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며,

- 이와 더불어, 해체연구소, 한수원 등 연계효과가 큰 경주지역에 혁신원자력 연구개발을 위한 연구시설과 장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그동안 일각에서 본 사업이 국책사업이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사업추진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등 우려도 있었으나, 이번 진흥위 확정으로 이런 의혹을 완전히 해소하게 됐다.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본 사업은 2020년부터 2028년까지, 7,21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었으나, 이보다 다소 증액된 8,210억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조만간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완료되면 사업비가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과기정통부,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는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올해 하반기 중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진흥위 의결을 통해 국책사업으로 확정된 만큼 혁신원자력 연구개발 사업이 R&D 인프라의 중심으로 거듭나고, 에너지전환정책으로 침체된 경주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신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단지 조성 후 단계적으로 연구원 등 500여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지역에 창출되고, 정주여건이 마련되면 1,000여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