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부산시-부산여성자전거회, 대중교통 활성화 등 합동 캠페인부산시청에서부터 온천천 자전거도로를 따라 광안리까지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부산시여성자전거회(회장 강다원)와 함께 11월 20일 자전거를 타고 부산시청에서부터 광안리까지 총 12㎞를 달리며 한·아세안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캠페인을 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여성자전거회는 왕초보 여성자전거교육, 자전거 안전 캠페인 등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는 비영리 민간단체다.

이날 행사는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부산시여성자전거회와 부산시 공무원이 합동으로 30분간 캠페인을 진행한 후 부산시여성자전거회원 90명이 자전거를 타고 시청을 출발하여 자전거도로를 따라 온천천을 거쳐 광안리까지 총 12㎞ 구간에 걸쳐 캠페인을 계속하는 것으로 구성된다.

캠페인은 한·아세안과 한·메콩 정상회의 기간(11.25~11.27) 시민들을 대상으로 차량 자율 2부제 동참을 호소하고, 대중교통 이용의 생활화, 안전하게 자전거타기 등을 홍보하는 내용으로, 온천천에서는 환경정비 활동도 함께 전개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부산시민들이 한·아세안과 한·메콩 정상회의 기간 자율적인 차량 2부제는 물론 대중교통 이용, 안전한 자전거타기 운동 등에도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