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시-국립외교원, 특별정상회의 기념 북 콘서트 개최아세안 외교 전문가에게 직접 듣는 한-아세안 외교 30년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부산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국립외교원과 공동으로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홍보하고 아세안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11월 18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한-아세안 외교 30년을 말하다」 도서발간 기념 북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태환 국립외교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김영선 전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정해문 신남방정책특위 민간자문위원, 함승훈 아세안문화원 원장, 이재영 거시경제조사기구 헤드, 김영채 외교부 아프간·파키스탄 특별대표 등 전·현직 외교관 및 학계 전문가가 패널로 참가해 생생한 경험을 바탕으로 집필한 도서에 대해 집필한 내용별로 발표를 하며, 발표 이후에는 북 콘서트 및 발간 도서와 관련 청중들과 직접 소통하는 질의응답(Q&A) 순으로 진행된다.

‘한-아세안 외교 30년을 말하다’ 도서는 지난 30년간 한국과 아세안 관계를 외교 현장에서 직접 발로 뛰었던 전·현직 외교관들과 학계에서 아세안을 연구해온 학자들 등 총 35인이 집필하였고, 아세안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시각을 제시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대아세안 외교 주요 사안들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기술되어 있어서 전문 연구자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아세안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우리 정부가 핵심 외교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저변을 확대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