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사람들 포토뉴스
“협치와 상생의 시정을”…상주시·의회 손잡고 현장 점검
(사진제공:상주시) 경상제1문 사업현장 점검

[상주=글로벌뉴스통신] 상주시와 상주시의회가 주요 사업 현장을 함께 점검하는 등  협치와 상생 행보에 나섰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과 정재현 상주시의회 의장 등은 12일 오전 11시 복룡동의 ‘경상제일문’ 건립 현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국·소장 등 시 간부와 시의회의 부의장·상임위원장이 함께했다.

이들은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둘러봤다. 조 권한대행은 “경주와 상주의 머리글자를 따 경상도라는 지명이 생길 만큼 상주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곳이었다. 경상제일문이 상주의 역사를  상징하는 시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근 ‘태평성대 경상감영공원’ 조성 현장도 방문했다. 이들은 감영 복원 현장을 둘러보며 진척 상황을 점검했다. 정 의장은 “경상제일문과 경상감영공원이 상주가 유서 깊은 역사문화 도시라는 것을 보여주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경상제일문은 관문 도로 위에 설치하는 상주의 상징문으로 다음 달 완공될 예정이다. 조선시대 경상도의 중심 도시였다는 점에서 경상제일문으로 이름 지었다. 사업비는 38억원이다. 경상감영공원에는 대지 65,114㎡에 한옥 18동과 부속 건물 8동이 들어선다.  경상감영을 재현해 조선시대 경상도의 중심 도시라는 이미지를  부각하고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내년 4월 준공돼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183억원이다. 

이날 행사는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서 시 간부와 의회 의장단이  상주의 주요 사업 현장을 함께 방문함으로써 지역 안정을 도모하고 시정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의도에서 마련됐다. 
조 권한대행과 정 의장 등은 현장 방문 후 오찬을 함께하며 시정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집행부와 의회가 시정 발전에 힘을 모으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시정 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