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신천지예수교회, 부울경 1만여 명 입교1년 만에 이룬 성과...교계 ‘지각변동’ 예고
(사진제공:신천지예수교회 홍보실) 부산지역 성도들이 안드레연수원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 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이 1년여 만에 개최한 10만 수료식이 수도권 지역, 부산, 광주 등 전국과 해외에서도 생중계로 동시 진행됐다.

올해 신천지예수교회는 1년 만에 10만 3천746명의 수료생을 배출했고, 안드레와 부산야고보 지파가 있는 부산, 울산, 경남, 제주지역에서도 국내 1만 명, 해외 6천 400명 등 총 1만 6천 400여 명이 수료함에 따라 종교계의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수도권 지역에서 열린 10만 명 수료식 현장에는 6만여 명이 참석했으며, 부산 수료식 현장에도 7천여 명이 참석해 열기를 끌어 올렸다. 또한 이번 수료생들이 142%의 전도율을 기록하면서, 내년에는 신천지예수교회의 기하급수적인 성장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수료식은 신천지예수교회가 운영하는 무료 성경교육기관인 시온기독교선교센터의 6개월 과정을 마치고 새신자로 정식 등록되는 절차로, 이날 수료식은 국민의례와 귀빈축사, 이만희 총회장의 말씀 선포, 봉헌 및 축복기도, 수수료 수여증 및 수술넘김, 수료소감문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수료생들을 격려하며 “예수님과 순교자들의 희생으로 하나님의 마지막 회복의 역사에 참여한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가족이 되어 감사와 영광을 하나님께 올려드리자”고 말했다.

이날 10만 명이 넘는 인원이 수료함에 따라 1년 여 만에 1만 명 단위의 대형 교회 10개를 만든 것과 같은 수치다. 

단순히 설교를 듣는 수동적인 신앙 행태가 아닌 말씀 공부를 통해 복음을 전할 수 있는 목회자급 성도가 연 10만 명 늘어났다는 것은 교계 전체의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10만 명이 동시에 수료한다는 것은 전무후무한 사건”이라면서 “그리고 현재 20만 명 이상이 이미 시온기독교선교센터 과정을 밟고 있다. 이 흐름대로라면 신천지는 3년 안에 100만 명 이상으로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천지의 계시신학은 전 세계에 통한다는 것이 이번 수료로 입증됐다. 나라마다 민족, 문화, 종교 등이 다양하지만 모두가 ‘시온기독교선교센터의 말씀은 하나님이 살아 계심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면서 “종교계에 큰 변화의 물결은 이미 시작됐으며, 이러한 변화는 더욱 급격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